2021년 09월 21일 (Tue)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역대대통…   |  필리핀 국가...

AM 05시 01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21-07-27 16:42
[필리핀] 필리핀에 첫 올림픽 金 디아스는 두테르테 정권 전복 음모 연루자
 글쓴이 : 뉴스타임
 

여태껏 필리핀에 올림픽 금메달이 없었다는 것도 놀라웠다. 2016년 기준 1억명의 인구를 거느린 이 나라가 1924년 파리올림픽에 처음 참가한 이후 97년 만에 첫 금메달을 수확했다.

더욱 놀라운 것은 조국에 첫 올림픽 금메달을 안긴 ‘역도 영웅’ 하이딜린 디아스(30)가 2019년 5월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 정부 전복 음모를 꾸민 블랙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는 사실이다. 그녀를 의심한 사람은 대통령의 법적 자문관 살바도르 파넬로였다. 공군 현역 상사인 디아스 뿐만아니라 배구 스타, TV 스타 그레첸 호도 포함됐다. 디아스는 강력히 부인했지만 훈련할 돈을 얻기도 어려웠다. 심지어 살해하겠다고 협박하는 사람도 많았다. 기업과 스포츠 후원가들을 찾아 다니며 금전적인 지원을 호소하는 일도 버거웠다.

그렇게 신산한 삶을 산 디아스가 지난 26일 일본 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역도 여자 55㎏급 A그룹 경기에서 인상 97㎏, 용상 127㎏으로 합계 224㎏을 들어 올리고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섰다. 27일 필리핀 매체 래플러에 따르면 디아스는 “내가 금메달을 땄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 신은 위대하다”고 말했다. 필리핀 정부와 몇몇 기업이 디아스에게 포상하겠다고 밝힌 것은 3300만 페소(약 7억 5000만원)와 집 한 채다.

디아스가 금메달을 확정한 순간, 필리핀에서는 축하 트윗이 10만건 넘게 올라왔따. “올림픽 무대에서 우리 국가가 울려 퍼진 건 처음이다. 감동적이다”, “역사를 쓴 디아스에게 고맙다”는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그녀는 거수 경례를 하며 울음을 터뜨렸고 필리핀 국민도 함께 울었다. 2008년 베이징 대회에서 필리핀 여자 역도 선수로 처음 올림픽 무대를 밟은 그녀는 세 번째 올림픽 무대였던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은메달을 따내 필리핀 역도 사상 첫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됐다. 필리핀이 20년 만에 따낸 올림픽 메달이었다.

국민들이 함께 오열한 것은 실제로 필리핀에서 단막극으로 제작될 정도로 디아스의 인생이 한 편의 드라마 같기 때문이었다. 그녀는 삼보앙가에서 6남매 중 다섯째로 태어났다. 아버지는 트라이시클(삼륜차) 기사부터 농부, 어부 등 여러 직업을 전전했다. 디아스의 어린 시절 꿈이 은행원이었던 것은 찢어지게 가난한 집안 사정과 무관하지 않았다.

5년 전 리우 은메달로 국민적인 영웅으로 떠올랐지만 2년 전 두테르테 대통령이 블랙 리스트에 올려 자신은 물론 가족까지 생명의 위협을 느껴야 했다. 디아스는 지난해 2월 중국인 코치의 조언을 받아들여 말레이시아로 전지 훈련을 떠났는데 코로나19 사태 탓에 체육관 출입을 통제당했다. 가족과 생이별을 한 채로 몇 개월 동안 비좁은 숙소에서 숙식을 해결하며 역기를 들어 올리며 꿈을 포기하지 않았다.

디아스는 “당시는 힘들었지만, 신이 준 모든 역경은 그만한 이유가 있다고 믿는다”며 “포기하고 싶은 순간도 있었지만 우리는 필리핀인이기에 해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녀를 지난 3년 동안 큰 어려움에 빠뜨렸던 파넬로도 성명을 내 축하했다. 그는 “그녀의 위업은 우리 필리핀인을 자랑스럽게 만들었다. 모든 필리핀 선수들에게 올림픽 금메달을 따내는 것이 꿈이 아니란 사실을 일깨웠으면 한다. 축하해 하이딜린 디아스!”라고 적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커뮤니티 > 뉴스 각종소식 > 필리핀에 첫 올림픽 金 디아스는 두테르테 정권 전복 음모 연루자

2021년 09월 21일 (Tue)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역대대통…   |  필리핀 국가...

AM 05시 01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21-07-27 16:42

Total 9,06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069 [필리핀] 필리핀, 복싱영웅 파퀴아오 상원의원 대선 출마 뉴스타임 09-19
9068 [필리핀] '괴짜? NO!' 투헬 감독, 필리핀 가정부에 '수술… 뉴스타임 09-18
9067 [필리핀] 필리핀 두테르테, 6100명 살해된 '마약과의 전쟁' ICC… 뉴스타임 09-16
9066 [필리핀] ICC, '마약과의 전쟁' 필리핀 본격 수사 착수 뉴스타임 09-16
9065 [필리핀] '미인계' 이용하는 필리핀의 공산주의 퇴치 작전, 논… 뉴스타임 09-14
9064 [필리핀] 필리핀 경제지원 확대..EDCF 한도 30억달러로 3배↑ 뉴스타임 09-14
9063 [필리핀] 필리핀 미인대회 수상자, 공산당 소탕 운동 '막달레나 미션… 뉴스타임 09-14
9062 [필리핀] 필리핀, 1년 반 만에 대면 수업 허용 뉴스타임 09-14
9061 [필리핀] “교실 어떻게 생겼는지 몰라요”…필리핀 ‘학습 위기’ 가속화 뉴스타임 09-14
9060 [필리핀] 태풍 '찬투' 필리핀 강타..피해 속출 뉴스타임 09-13
9059 [필리핀] 필리핀 이민청, "만료된 비자로도 필리핀 더 체류할 수 있게" 뉴스타임 09-13
9058 [필리핀] 필리핀 에어라인, 미국서 파산 신청 뉴스타임 09-13
9057 [국내] 유명 아이돌 母 필리핀 대학 학위 브로커? 대학 측 '펄쩍&#… 뉴스타임 09-13
9056 [필리핀] 필리핀, 인플레이션이 심각한 수준 뉴스타임 09-11
9055 [국내] 아이돌 출신 배우 母, 필리핀 대학 학위 불법매매 의혹 "800만원… 뉴스타임 09-10
9054 [국내] 한국철도, 태국·필리핀 등 10개국 교통공무원 온라인 연수 성료 뉴스타임 09-10
9053 [필리핀] 필리핀 고아원서 어린 고아 99명 코로나19 감염 뉴스타임 09-09
9052 [국내] 푸드나무, 맛있닭 33가지 제품 필리핀 수출 확대 뉴스타임 09-09
9051 [필리핀]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내년 부통령 선거 출마…권력 연장 ‘… 뉴스타임 09-09
9050 [필리핀] 필리핀 집권당, 오늘 두테르테 대통령을 내년 부통령 후보로 지… 뉴스타임 09-08
9049 [필리핀] 필리핀, 실업자 6월 또 증가... 376만명 이상 뉴스타임 09-08
9048 [국내] 한화큐셀, 필리핀 태양광 발전 합작사 매각 뉴스타임 09-08
9047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 이후 관심 주목받을 여행지' 탑 7에 … 뉴스타임 09-08
9046 [필리핀] 손님 기다리는 필리핀 세발 오토바이 운전자들 뉴스타임 09-08
9045 [필리핀] 코로나 이후 주목받을 여행지로 필리핀을 선정한 이유는? 뉴스타임 09-08
9044 [국내] 200억 마약밀매 잡고보니..고객명단에 '에이미' 있었… 뉴스타임 09-08
9043 [국내] '한-아세안 교통협력 포럼' 개최..태국·필리핀 등 10… 뉴스타임 09-07
9042 [국내] 200억 상당 마약 밀매 조직 검거..에이미 등 상습투약자 구속 뉴스타임 09-07
9041 [필리핀] 필리핀, 경제 위축 조짐에 수도 마닐라 등 봉쇄 완화 뉴스타임 09-07
9040 [국내] 다산제약, 고혈압 치료제 필리핀 수출 등록 뉴스타임 09-07
9039 [국내] 지인 아들 살해 후 알몸 활보..필리핀 여성 영장 신청 뉴스타임 09-07
9038 [국내] 제 13호 태풍 꼰선(CONSON) 현재위치 필리핀 세부 뉴스타임 09-07
9037 [국내] [말말말] "윤석열 귀하는 두테르테의 하수인이었다" 뉴스타임 09-07
9036 [국내] 필리핀 LCS "동해 망상 관광단지 투자 속도낼 것" 뉴스타임 09-06
9035 [국내] "악령 때문에.." 미군 3살 아들 살해 후 '나체활보' … 뉴스타임 09-06
9034 [국내] 지인 3세 아들 살해한 뒤 나체로 돌아다닌 30대 필리핀 여성 체… 뉴스타임 09-05
9033 [필리핀] "코로나 땜에 '진짜 사나이' 못 됐다" 필리핀 단체 포… 뉴스타임 09-05
9032 [필리핀] 필리핀, 9월 6일부터 10개국 여행 금지 해제 조치 뉴스타임 09-05
9031 [필리핀] 확진자 급증에 병원 떠나는 필리핀 간호사들.."과중한 업무와 낮… 뉴스타임 09-04
9030 [필리핀] 中-필리핀, 농업 분야서 협력 강화 예고 뉴스타임 09-04
9029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19 확산 와중에 방역물품 '고가 구매' … 뉴스타임 09-03
9028 [필리핀] 필리핀의 국어는 영어가 아니라 '필리핀어'입니다 뉴스타임 09-03
9027 [국내] 현대로템, 다음주 필리핀 객차 첫 도착 예정 뉴스타임 09-03
9026 [필리핀] 필리핀, 동남아 2번째로 큰 자동차 시장 부상 뉴스타임 09-03
9025 [국내] 노사발전재단, 필리핀 韓기업 대상 '웹세미나' 뉴스타임 09-02
9024 [국내] 이스트게임즈, 카발 모바일 필리핀 스토어 ‘매출 1위’ 뉴스타임 09-02
9023 [필리핀] "밀린 위험수당 지급하라"..필리핀 의료진, 마스크 쓰고 시위 뉴스타임 09-02
9022 [국내] 한전, 필리핀 일리한 복합화력 '무고장 500일' 쾌거 뉴스타임 09-01
9021 [국내] 세관 통관 빙자 '로맨스 스캠' 금전사기 주의보 뉴스타임 09-01
9020 [국내] 이스트게임즈 '카발모바일' 필리핀에서 RPG 장르 매출… 뉴스타임 09-0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