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21일 (Tue)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Anak   |  필리핀 지도...

AM 03시 49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21-07-04 21:48
[필리핀] 필리핀군 수송기 추락.."탑승 96명 중 29명 사망·17명 실종"(종합3보)
 글쓴이 : 뉴스타임
 
C-130H, 남부 술루주 홀로섬 착륙 시도 중 사고..50명은 구조
"조종사 활주로 찾지 못해 결국 추락"..공격받은 흔적 없어
필리핀 군용기 추락 현장 [일간 필리핀 스타 사이트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하노이·서울=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노재현 기자 = 필리핀 군 수송기 1대가 4일(현지시간) 필리핀 남부 술루주(州) 홀로 섬에 추락해 탑승자 96명 중 29명이 숨지고 17명이 실종됐다.

AFP와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필리핀 군 당국은 이날 오전 11시 30분 C-130H 수송기가 홀로 섬에 착륙을 시도하다가 산악 지역인 파티쿨에 추락했다고 발표했다.

군 당국은 추락한 수송기에는 조종사 3명과 승무원 5명을 포함해 모두 96명이 탑승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불타는 수송기 잔해에서 시신 29구를 수습했으며 현재까지 50명을 구조해 인근 군 병원에서 치료중이라고 군 당국은 전했다.

또 실종된 나머지 17명에 대해 수색 작업을 계속 진행중이다.

추락 현장 부근에 있던 민간인 2명도 목숨을 잃었다.

생존한 군인들은 비행기가 지면에 충돌하기 직전에 기내 밖으로 뛰어내렸고 이로 인해 폭발을 피할 수 있었다고 군 당국은 설명했다.

시릴리토 소베자나 필리핀 군 합참의장은 "매우 불행한 일이 발생했다"면서 "조종사가 활주로를 찾지 못했고 수송기를 통제하지 못해 결국 추락했다"고 설명했다.

아직 정확한 추락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수송기가 공격을 받은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군 대변인은 설명했다.

익명을 요구한 군 관계자에 따르면 추락한 수송기가 착륙을 시도하던 공항은 필리핀 내 다른 공항들에 비해 활주로가 짧아서 착륙이 어려운 곳이다.

탑승했던 군인들은 최근 기본 군사훈련을 마치고 이슬람 반군이 활동하는 지역에 투입되기 위해 남부 민다나오섬 카가얀데오로시에서 비행기에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홀로 섬의 산악 지역에서는 필리핀 정부군과 이슬람 반군 아부 사야프가 교전중이다.

필리핀은 미국과는 별도로 아부 사야프를 폭탄 테러 및 몸값을 노린 납치를 자행하는 테러 단체로 규정하고 대규모 병력을 투입해 소탕 작전을 벌여왔다.

한편 지난달에도 필리핀 군의 블랙호크 헬기가 마닐라 북쪽의 사격장에서 진행된 야간 훈련 도중 추락해 탑승자 6명 전원이 사망한 바 있다.

항공안전네트워크(ASN)에 따르면 지난 1993년에도 필리핀 공군이 보유한 C-130 수송기가 추락해 30명이 숨졌다.

역대 최악의 항공안전 사고는 지난 2000년 발생한 필리핀 항공기 추락으로 당시 131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번에 추락한 C-130H 수송기는 필리핀 정부가 최근 미국 정부로부터 제공받은 것으로 방산업체인 록히드마틴사가 제작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그래픽] 필리핀 군용기 추락 사고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커뮤니티 > 뉴스 각종소식 > 필리핀군 수송기 추락.."탑승 96명 중 29명 사망·17명 실종"(종합3보)

2021년 09월 21일 (Tue)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Anak   |  필리핀 지도...

AM 03시 49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21-07-04 21:48

Total 9,06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069 [필리핀] 필리핀, 복싱영웅 파퀴아오 상원의원 대선 출마 뉴스타임 09-19
9068 [필리핀] '괴짜? NO!' 투헬 감독, 필리핀 가정부에 '수술… 뉴스타임 09-18
9067 [필리핀] 필리핀 두테르테, 6100명 살해된 '마약과의 전쟁' ICC… 뉴스타임 09-16
9066 [필리핀] ICC, '마약과의 전쟁' 필리핀 본격 수사 착수 뉴스타임 09-16
9065 [필리핀] '미인계' 이용하는 필리핀의 공산주의 퇴치 작전, 논… 뉴스타임 09-14
9064 [필리핀] 필리핀 경제지원 확대..EDCF 한도 30억달러로 3배↑ 뉴스타임 09-14
9063 [필리핀] 필리핀 미인대회 수상자, 공산당 소탕 운동 '막달레나 미션… 뉴스타임 09-14
9062 [필리핀] 필리핀, 1년 반 만에 대면 수업 허용 뉴스타임 09-14
9061 [필리핀] “교실 어떻게 생겼는지 몰라요”…필리핀 ‘학습 위기’ 가속화 뉴스타임 09-14
9060 [필리핀] 태풍 '찬투' 필리핀 강타..피해 속출 뉴스타임 09-13
9059 [필리핀] 필리핀 이민청, "만료된 비자로도 필리핀 더 체류할 수 있게" 뉴스타임 09-13
9058 [필리핀] 필리핀 에어라인, 미국서 파산 신청 뉴스타임 09-13
9057 [국내] 유명 아이돌 母 필리핀 대학 학위 브로커? 대학 측 '펄쩍&#… 뉴스타임 09-13
9056 [필리핀] 필리핀, 인플레이션이 심각한 수준 뉴스타임 09-11
9055 [국내] 아이돌 출신 배우 母, 필리핀 대학 학위 불법매매 의혹 "800만원… 뉴스타임 09-10
9054 [국내] 한국철도, 태국·필리핀 등 10개국 교통공무원 온라인 연수 성료 뉴스타임 09-10
9053 [필리핀] 필리핀 고아원서 어린 고아 99명 코로나19 감염 뉴스타임 09-09
9052 [국내] 푸드나무, 맛있닭 33가지 제품 필리핀 수출 확대 뉴스타임 09-09
9051 [필리핀]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내년 부통령 선거 출마…권력 연장 ‘… 뉴스타임 09-09
9050 [필리핀] 필리핀 집권당, 오늘 두테르테 대통령을 내년 부통령 후보로 지… 뉴스타임 09-08
9049 [필리핀] 필리핀, 실업자 6월 또 증가... 376만명 이상 뉴스타임 09-08
9048 [국내] 한화큐셀, 필리핀 태양광 발전 합작사 매각 뉴스타임 09-08
9047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 이후 관심 주목받을 여행지' 탑 7에 … 뉴스타임 09-08
9046 [필리핀] 손님 기다리는 필리핀 세발 오토바이 운전자들 뉴스타임 09-08
9045 [필리핀] 코로나 이후 주목받을 여행지로 필리핀을 선정한 이유는? 뉴스타임 09-08
9044 [국내] 200억 마약밀매 잡고보니..고객명단에 '에이미' 있었… 뉴스타임 09-08
9043 [국내] '한-아세안 교통협력 포럼' 개최..태국·필리핀 등 10… 뉴스타임 09-07
9042 [국내] 200억 상당 마약 밀매 조직 검거..에이미 등 상습투약자 구속 뉴스타임 09-07
9041 [필리핀] 필리핀, 경제 위축 조짐에 수도 마닐라 등 봉쇄 완화 뉴스타임 09-07
9040 [국내] 다산제약, 고혈압 치료제 필리핀 수출 등록 뉴스타임 09-07
9039 [국내] 지인 아들 살해 후 알몸 활보..필리핀 여성 영장 신청 뉴스타임 09-07
9038 [국내] 제 13호 태풍 꼰선(CONSON) 현재위치 필리핀 세부 뉴스타임 09-07
9037 [국내] [말말말] "윤석열 귀하는 두테르테의 하수인이었다" 뉴스타임 09-07
9036 [국내] 필리핀 LCS "동해 망상 관광단지 투자 속도낼 것" 뉴스타임 09-06
9035 [국내] "악령 때문에.." 미군 3살 아들 살해 후 '나체활보' … 뉴스타임 09-06
9034 [국내] 지인 3세 아들 살해한 뒤 나체로 돌아다닌 30대 필리핀 여성 체… 뉴스타임 09-05
9033 [필리핀] "코로나 땜에 '진짜 사나이' 못 됐다" 필리핀 단체 포… 뉴스타임 09-05
9032 [필리핀] 필리핀, 9월 6일부터 10개국 여행 금지 해제 조치 뉴스타임 09-05
9031 [필리핀] 확진자 급증에 병원 떠나는 필리핀 간호사들.."과중한 업무와 낮… 뉴스타임 09-04
9030 [필리핀] 中-필리핀, 농업 분야서 협력 강화 예고 뉴스타임 09-04
9029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19 확산 와중에 방역물품 '고가 구매' … 뉴스타임 09-03
9028 [필리핀] 필리핀의 국어는 영어가 아니라 '필리핀어'입니다 뉴스타임 09-03
9027 [국내] 현대로템, 다음주 필리핀 객차 첫 도착 예정 뉴스타임 09-03
9026 [필리핀] 필리핀, 동남아 2번째로 큰 자동차 시장 부상 뉴스타임 09-03
9025 [국내] 노사발전재단, 필리핀 韓기업 대상 '웹세미나' 뉴스타임 09-02
9024 [국내] 이스트게임즈, 카발 모바일 필리핀 스토어 ‘매출 1위’ 뉴스타임 09-02
9023 [필리핀] "밀린 위험수당 지급하라"..필리핀 의료진, 마스크 쓰고 시위 뉴스타임 09-02
9022 [국내] 한전, 필리핀 일리한 복합화력 '무고장 500일' 쾌거 뉴스타임 09-01
9021 [국내] 세관 통관 빙자 '로맨스 스캠' 금전사기 주의보 뉴스타임 09-01
9020 [국내] 이스트게임즈 '카발모바일' 필리핀에서 RPG 장르 매출… 뉴스타임 09-0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