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3일 (Tue)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지도...   |  필리핀 역사...

PM 18시 42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21-02-02 20:13
[국내] 필리핀 외할머니와 손주들까지..다문화가족의 안타까운 죽음
 글쓴이 : 뉴스타임
 

■새벽 시간 갑자기 일어난 화재...일가족 3명 참변

2021년 새해 첫 달의 마지막 날인 1월 31일 새벽 3시쯤. 강원도 원주시의 한 철거 예정 지역 주택 밀집 지역에서 다문화가족이 화재로 참변을 당했습니다.

아이들을 돌보기 위해 수천 km 떨어진 한국으로 들어온 필리핀 할머니와 10살도 안 된 어린 손자, 손녀가 화마를 피하지 못했습니다. 함께 자고 있던 어머니는 겨우 목숨을 건졌습니다.

지난해, 함께 살고 있던 아이들 할머니가 돌아가시자, 아이들을 돌볼 사람이 필요해 아이들의 외할머니, 자신의 친어머니를 한국으로 모셨던 건데 불과 1년도 안 돼서 화마가 들이닥친 겁니다.

아이들의 아버지는 생계를 위해 타국으로 일을 떠나있던 상황. 사고 소식을 듣고 황급히 고국으로 돌아왔습니다.

화재 이후 다시 찾아간 현장


좁다란 길에 언덕으로 다닥다닥 집이 붙어 있는 곳. 소방차가 진입할 수조차 없는 달동네 좁은 길. 소방대원들은 화재 현장 근처 소화전을 이용해 1시간 20여 분 만에 불길을 잡을 수 있었습니다.

화재 참사 소식을 듣고 울음이 터져 나왔다며 피해자 가족들을 설명하는 이웃 주민


 "넉넉지 못한 살림에도 아이들은 밝았는데..."

이웃 주민들은 화재 피해자 가족들이 이 마을로 온 것을 5년 전쯤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숨진 어린이들의 부모는 넉넉하지 못한 살림에 맞벌이를 하면서 생계를 이어왔습니다. 어느 날에는 집에 연탄이 떨어졌다며, 이웃집에서 연탄 15장을 빌려 가기도 했다고 어떤 이웃은 기억하고 있습니다.

그러다 지난해 여름, 어린아이들을 돌봐주던 친할머니가 돌아가셨습니다. 맞벌이 부부였던 이들은 직장에 나간 사이 아이들을 돌봐줄 사람으로, 지난해 여름 무렵 필리핀에 살고 있던 70대 외할머니를 모셔왔습니다.

이웃 주민들은 이 할머니가 지낸 시간이 길지 않지만, 좋은 기억으로 남았다고 회상합니다.

어느 때는 우산을 지팡이 삼아 짚고 다니기도 하면서, 아이들을 돌봐준 것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힘든 걸음으로 연탄이나 급식, 도시락을 받기 위해 원주 밥상공동체 연탄은행에 다니면서 종종 끼니를 해결한 것으로 회상합니다.

아이들도 어른들을 보면 꾸벅 인사를 하며, 참 바르게 잘 자라주고 있었다면서, 이번 화재 소식을 듣고 울음이 터져 나왔다고 얘기합니다.

외할머니가 온 뒤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 지난해 9~10월 무렵 어머니는 다니던 공장에서 실직하게 됐고, 생계는 더 막막해졌습니다.

결국, 그해 연말쯤 아버지는 일자리를 찾아 중국으로 떠나게 됐습니다. 이렇게 불이 난 집에는 다문화가정 외할머니와 어머니, 어린아이들, 이렇게 4명이 살고 있었습니다.

화재 현장에서 빠져나온 어머니는 이미 화상을 입은 상태. 불길이 거세 친어머니와 아이들에게 들어갈 수 없었습니다. 아이들을 봐주겠다며 필리핀에서 자신에게 온 친어머니와 남겨진 자식들도 같은 날 밤에 모두 잃고 혼자 남겨진 겁니다.

2월 1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관계 기관 합동 화재현장감식


■ "보일러 없어서"…재개발 지역 석유 난로에서 시작된 참사

현재 발화 추정 지점은 참사가 발생한 집의 바로 아랫집에 있던 석유 난로입니다. 보일러를 설치하려면 집 구조 변경이 필요한 상황. 재개발 예정 지역인 만큼, 재개발조합의 승인과 시청 인허가가 필요합니다.

이 절차를 거치더라도 비용이 문제입니다. 결국, 석유 난로를 쓰던 아랫집에서 불이 나 이런 일이 빚어진 것으로 경찰과 소방 당국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관계 기관은 합동 감식과 정밀 감정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과 당시의 상황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원주시는 관계 기관 협조를 통해 피해자들에 대한 주거 대책 등 지원책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이현기 기자


커뮤니티 > 뉴스 각종소식 > 필리핀 외할머니와 손주들까지..다문화가족의 안타까운 죽음

2021년 04월 13일 (Tue)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지도...   |  필리핀 역사...

PM 18시 42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21-02-02 20:13

Total 8,59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599 [필리핀] '건강 악화설' 필리핀 두테르테 2주만에 모습 드러내 뉴스타임 16:03
8598 [필리핀] 美·필리핀 연합훈련에 中 대만 향해 25대 군용기 띄워 뉴스타임 16:02
8597 [필리핀] 필리핀 공립학교 '백신 접종 센터'로 활용 뉴스타임 16:01
8596 [국내] LIG넥스원 대잠 어뢰 '청상어' 필리핀 수출길 또 열려 뉴스타임 16:00
8595 [국내] 구례다문화센터, 사망한 필리핀 이주민 유가족에 인도 지원 기자… 뉴스타임 15:55
8594 [필리핀] "필리핀, 미군주둔 계속 허용할 듯..방문군협정 이달중 연장" 뉴스타임 04-09
8593 [필리핀] 필리핀-중국 긴장 높이는 남중국해 '부메랑 섬'의 정… 뉴스타임 04-09
8592 [필리핀] '중국견제' 미·필리핀, 남중국해 상호방위조약 적용… 뉴스타임 04-09
8591 [필리핀] 새로운 여행 트렌드 속 특별한 필리핀 팜 투어 뉴스타임 04-08
8590 [국내] 코이카-USAID, 필리핀 개발 협력 MOU 체결 뉴스타임 04-08
8589 [필리핀] 필리핀도 60세 미만 AZ 백신 접종 중단.."예방 차원" 뉴스타임 04-08
8588 [필리핀] 포스트 코로나시대 자연 즐기는 '필리핀 팜투어'어때… 뉴스타임 04-07
8587 [필리핀] 코로나 통금 어긴 필리핀 남성..스쿼트 300번 체벌 뒤 숨져 뉴스타임 04-06
8586 [필리핀] 중국인들, 필리핀서 서류 위조해 코로나 백신 '새치기'… 뉴스타임 04-06
8585 [국내] 이스트게임즈, ‘카발 모바일’ 필리핀 퍼블리싱 계약 뉴스타임 04-06
8584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 신규 확진 연이틀 1만명↑..수도권 봉쇄 연장 뉴스타임 04-04
8583 [국내] 강원도·필리핀의사협회 간 화상연수 개최 뉴스타임 04-04
8582 [필리핀] 필리핀 해저 6천500m서 2차대전 때 침몰 미 구축함 발견 뉴스타임 04-04
8581 [필리핀] "중국 선박 무더기 정박에 필리핀 어부 62만명 생계 곤란" 뉴스타임 04-04
8580 [필리핀] 필리핀 10대 출산 13만 명 넘어설 듯 뉴스타임 04-04
8579 [필리핀] 코로나發 교육산업 위기.. 온라인에서 활로 찾는 필리핀 뉴스타임 04-01
8578 [필리핀] 美-필리핀 안보보좌관 회의.."남중국해 중국 위협에 공동 대처" 뉴스타임 04-01
8577 [필리핀] 세부퍼시픽-필리핀관광부, '마닐라 노선 최저 6만원' … 뉴스타임 04-01
8576 [필리핀] 가사도우미 만지려 손 뻗은 필리핀 대통령.."악의 없어" 뉴스타임 04-01
8575 [필리핀] 필리핀, '아세안서 유일' 北미사일 발사에 우려 표명 뉴스타임 04-01
8574 [국내] 간담회 참석한 주한 미얀마·필리핀 대사 뉴스타임 03-31
8573 [국내] 신풍제약, 코로나19 치료제 필리핀 임상환자모집 개시 뉴스타임 03-31
8572 [필리핀] 필리핀 두테르테, 백신 물량 부족에 "민간기업 수입 허용" 뉴스타임 03-30
8571 [국내] 한글세계화운동연합, 필리핀 까비떼실랑본부 설립 및 MOU체결 뉴스타임 03-30
8570 [필리핀] 필리핀 검문소 늘어선 오토바이 행렬 뉴스타임 03-29
8569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 확산에 내달 4일까지 봉쇄령 강화 뉴스타임 03-29
8568 [필리핀] 필리핀, 사순절·부활절 맞아 코로나19 신규 규제 뉴스타임 03-29
8567 [필리핀] 에스트라다 전 필리핀 대통령, 코로나19 걸려 입원 뉴스타임 03-29
8566 [필리핀] 필리핀 군용기·군함 남중국해 출동..中선박 200여척 감시 뉴스타임 03-28
8565 [필리핀] 필리핀, 남중국해 정박 중국 선박 200여척 위로 청찰기 출동 뉴스타임 03-28
8564 [필리핀] 필리핀 아동, '발육 부진' 심각..정부 해결책은? 뉴스타임 03-25
8563 [필리핀] 남중국해 떼지어 정박 中선박 200여척에 필리핀·베트남 '… 뉴스타임 03-25
8562 [필리핀] 코로나19 백신 '새치기 접종' 조사 지시하는 필리핀 … 뉴스타임 03-25
8561 [필리핀] 필리핀, 기준금리 2.0%로 동결(상보) 뉴스타임 03-25
8560 [필리핀] 코로나19 급증에 봉쇄령 내려진 필리핀 마닐라 주택가 뉴스타임 03-23
8559 [필리핀] 中 "분쟁수역 선박 200척은 낚시배"..필리핀 항의에 반박 뉴스타임 03-23
8558 [필리핀] '봉쇄 강화하자니 경제가..' 딜레마에 빠진 필리핀 뉴스타임 03-21
8557 [필리핀] 억울한 옥살이에 트라우마.."그래도 필리핀 돌아가길 소망해요" 뉴스타임 03-21
8556 [필리핀] 필리핀, 신규 확진 7천 명 ↑..'일일 최다' 뉴스타임 03-21
8555 [필리핀] 필리핀, 일일 확진자 7천 명 넘어 '최다' 기록 뉴스타임 03-21
8554 [필리핀] 필리핀서 한국산 호위함 2번함 취역식 개최 뉴스타임 03-21
8553 [국내] 농정원, 필리핀 스마트팜 통합 온라인 연수 성료 뉴스타임 03-16
8552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19 감염 증가..마을 소독하는 관계자 뉴스타임 03-16
8551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19 백신 접종 지지부진 우려 뉴스타임 03-16
8550 [필리핀]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 '코리아 타운' 조성된다 뉴스타임 03-1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