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4일 (Tue)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어메이징쇼   |  필리핀 역사...

PM 21시 22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20-05-30 00:09
[국내] "거짓말에 속아 필리핀서 착취·강압적 성관계도"..한미모 고발에 변수미 "법적 대응" 반발
 글쓴이 : 뉴스타임
 
레이싱 모델 출신 BJ 한미모(왼쪽 사진·본명 유아리)가 배드민턴 국가대표 출신 이용대의 전 아내인 영화배우 변수미(오른쪽 사진)를 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로 지난 28일 검찰에 고발하면서 양측은 법적 공방을 예고했다.
한미모의 소송 대리인인 법무법인 해율은 29일 “성매매 알선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며 “유명 공인 등이 올바른 법적 대응을 못해 억울한 피해를 입는 것을 방지하고 그들의 권익 보호를 위하여 지속적인 활동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피고발인은 A씨로만 알려졌으나, 한 매체는 이29일 변수미라고 지목했다.

세계일보가 29일 해율에서 받은 고발장을 보면 한미모는 변씨가 소개한 엔터테인먼트사 대표 B씨의 강압적 성관계에 응했으며, 큰돈을 벌 것처럼 말한 변수미는 필리핀에서 한미모를 도박장에 보내 자신을 돕게 하거나 성매매에 이용하려 했다.

다만 제출된 고발장에는 변수미의 실명은 적히지 않았다.

한미모 측은 변수미의 성매매 알선에는 직접 응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다만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알선행위 미수’도 처벌하는 만큼 해율은 이 같은 사실을 고발장에 적시했다.

아울러 한미모 측은 변수미가 자신의 도박을 돕기 위해 외워야 할 사항을 구체적으로 전달했다고도 주장했다. 이를 근거로 변수미가 오래 전부터 상습적인 도박행위를 했다고 판단했다.

해율 측은 “거짓말에 속아 필리핀으로 간 고발인은 착취만 당하고 돌아왔다”며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과 상습도박죄에 대하여 고발을 하고자 한다”고 강조명했다.

한미모 측의 이 같은 입장에 변수미는 “사실 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변수미는 이날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한미모가 주장하는 성매매 알선은 조금도 사실이 아니다”라며 “소설과 같은 이야기”라고 반박했다.

이어 “(한미모가) 아프리카TV에서 영구 계정 정지를 당했다”며 “곤경에 처한 그가 도움을 줄 수 있는 좋은 사람을 소개시켜 달라기에 응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사실 관계를 완전히 짜깁기해 말도 안 되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미 변호사 선임을 마쳤다”며 “무고와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해율도 고발장 말미 “고발인이 아는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모두 사실대로 작성했다”며 “만일 허위 사실을 고발하였을 때에는 형법 156조 무고죄로 처벌받을 것임을 서약한다”고 밝힌 만큼 이들을 둘러싼 진실 여부는 법원에서 가려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동덕여대 방송연예과 출신인 변수미는 ‘한수현’이라는 예명으로 활동했다. 2012년 영화 ‘수목장’으로 데뷔했으며, 영화 ‘쓰리 섬머 나잇’(2015)과 ‘내 연애의 이력’(2016) 등에 출연했다. 2017년 이용대와 결혼했지만 1년여 만에 이혼했다.

한미모는 레이싱 모델 출신 BJ다. 2015년 빅토리아 시크릿이 주최한 한국 모델 선발대회에서 이름을 알렸고, 인터넷 방송 아프리카TV에서 한때 스타 BJ로 떠올랐다. 지난해 노출로 인해 영구 방송 정지를 당했다.

김동환 기자

news.v.daum.net/v/20200529220118262

커뮤니티 > 뉴스 각종소식 > "거짓말에 속아 필리핀서 착취·강압적 성관계도"..한미모 고발에 변수미 "법적 대응" 반발

2020년 07월 14일 (Tue)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어메이징쇼   |  필리핀 역사...

PM 21시 22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20-05-30 00:09

Total 7,78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785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57,545명 집계, 사망자는 1,600명 … 뉴스타임 21:58
7784 [국내] 아주스틸, 김천에 건축자재 공장 신설…필리핀서 유턴 뉴스타임 21:57
7783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19 급증세..국지적 격리 강화 검토 뉴스타임 13:46
7782 [국내] ‘충돌사고로 화물선 침몰’ 필리핀 선장 벌금형 확정 뉴스타임 13:45
7781 [필리핀] 필리핀 일일 최다 완치자 수 기록,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7,0… 뉴스타임 07-13
7780 [필리핀] 필리핀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불인정 판결은 협상 불가한 것" 뉴스타임 07-13
7779 [국내] 필리핀 다녀온 이주여성 확진..휴게소 들러 식사 뉴스타임 07-13
7778 [국내] 포스코건설, 필리핀서 3천500억원 규모 철도차량기지 공사 수주 뉴스타임 07-13
7777 [필리핀] 필리핀 확진자, 사망자 증가세 보여... 코로나19 신규확진자 2,1… 뉴스타임 07-13
7776 [필리핀] 필리핀 메트로 마닐라, 검역체제 완화는 지방자치의 몫? 뉴스타임 07-12
7775 [국내] 필리핀서 입국 30대 아빠·4·5세 자녀 3명 확진..엄마는 음성 뉴스타임 07-12
7774 [필리핀] 필리핀 보건부 ‘코로나19 진단키트 약국에서 구매할 수 없어...… 뉴스타임 07-12
7773 [국내] 필리핀서 입국한 30대 여성 코로나19 확진 뉴스타임 07-12
7772 [필리핀] 근로자 281명 코로나19 감염된 필리핀 MRT-3, 13일부터 제한적 … 뉴스타임 07-12
7771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19 신규확진자 1,387명 집계, 마닐라에 집중되어 … 뉴스타임 07-11
7770 [필리핀] 필리핀, 세계에서 가장 긴 락다운에도 코로나19 유행 뉴스타임 07-10
7769 [필리핀] 한국산 호위함 '호세 리잘 함' 필리핀서 취역 뉴스타임 07-10
7768 [필리핀] 두테르테 '눈엣가시' 필리핀 방송사, 영원히 퇴출되나 뉴스타임 07-10
7767 [필리핀] 코로나 안전여행지 '필리핀 팔라완', 세계 최고의 섬 … 뉴스타임 07-10
7766 [필리핀] 필리핀 원조 귀화선수 마커스 다우잇 "저스틴 브라운리가 차세대… 뉴스타임 07-10
7765 [국내] 자폐 아들 '코피노'로 속여 필리핀에 유기한 부부 항… 뉴스타임 07-10
7764 [필리핀] 필리핀 팔라완, 트래블레저 선정, ‘최고의 섬’ 부문 1위… 엘… 뉴스타임 07-10
7763 [국내] '1천만원 안 줘서' 필리핀서 지인 살해범 2심도 징역 … 뉴스타임 07-10
7762 [필리핀] 필리핀 연속 7일 신규확진자 네자릿수 기록, 코로나19 신규확진… 뉴스타임 07-09
7761 [필리핀] 필리핀 정부, ‘오토바이 뒷좌석 탑승하려면 혼인증명서 필요해… 뉴스타임 07-09
7760 [필리핀] 필리핀, 대 중국 바나나 수출 비상 뉴스타임 07-09
7759 [필리핀] 2천 명대 신규확진자 발생하는 필리핀, 원인은 자유로운 이동? 뉴스타임 07-09
7758 [필리핀] 필리핀판 '터미널'..에스토니아인, 공항노숙 110일만… 뉴스타임 07-09
7757 [필리핀] CJ ENM, 필리핀 ACJ 오쇼핑 사업 접는다 뉴스타임 07-09
7756 [필리핀]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 ‘완전한 개방은 시기상조’, 경제개방 … 뉴스타임 07-09
7755 [필리핀] 필리핀, 하루 최다 2539명 확진..5일 사이 1만명 감염 뉴스타임 07-08
7754 [필리핀] 필리핀 관광부, 지역사회 격리 조치 기간 중 안전 가이드라인 제… 뉴스타임 07-08
7753 [필리핀] 필리핀 독립운동의 아버지, 안과의사 리잘 뉴스타임 07-08
7752 [국내] 돼지고기로 코로나 감염될 수 있다고? 그걸 그리 해석하나?? 뉴스타임 07-08
7751 [필리핀] 필리핀서 경비행기 바다에 불시착..탑승자 4명 무사 뉴스타임 07-07
7750 [필리핀] 테러방지법 철회 요구하며 항의하는 필리핀 시위대 뉴스타임 07-07
7749 [필리핀] '코로나19 급증' 필리핀 마닐라, 도시철도 1개 노선 … 뉴스타임 07-07
7748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19로 해외 파견 노동자 70만명 실직 위기 뉴스타임 07-07
7747 [필리핀] 필리핀, MRT 코로나19 확진자 다수 발생으로 운영 임시중단, 출… 뉴스타임 07-06
7746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19 신규확진자 2일 연속 2천명 넘어서... 지역사회… 뉴스타임 07-06
7745 [필리핀] 필리핀 중부 해안서 기름 25만L 유출..주민 400명 대피 뉴스타임 07-06
7744 [필리핀] 필리핀 마닐라, 코로나19 신규확진자 2천명 넘어서자 ‘락다운 … 뉴스타임 07-06
7743 [필리핀] NCCK 인권센터 "필리핀 테러방지법은 무소불위 법" 우려 뉴스타임 07-06
7742 [필리핀] 필리핀, 경제 재개 후 일일 확진 2434명..역대 최다 뉴스타임 07-06
7741 [국내] 코이카, 필리핀에 코로나19 마스크·식량 긴급 지원 뉴스타임 07-06
7740 [필리핀] 혼돈의 필리핀.. 코로나 최다 신규 확진에도 "국제선 재개" 뉴스타임 07-06
7739 [필리핀] 필리핀관광부, 보라카이 등 관광 재개, '관광 경찰' 2… 뉴스타임 07-06
7738 [필리핀] 필리핀 관광경찰 활동 재개, 개방 신호탄?..현재 외국인 격리조… 뉴스타임 07-06
7737 [필리핀] 필리핀 대학 연구팀 ‘8월 말까지 필리핀 코로나19 확진자 최대 … 뉴스타임 07-06
7736 [필리핀] 봉쇄 완화한 필리핀, 코로나 일일 확진자 2434명 '최다… 뉴스타임 07-0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