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8일 (Mo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어메이징쇼   |  필리핀 한인수...

PM 18시 29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12-07 12:59
[국내] 해외 성매매 알선 후 경찰과 짜고 단속해 돈 뜯어.."공갈 해당"
 글쓴이 : 뉴스타임
 
성매매(일러스트) 제작 김해연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해외에서 '성매매 관광'을 하도록 알선해준 뒤 현지 경찰과 짜고 단속해 겁을 주면서 돈을 뜯어낸 여행업자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법원은 이 업자의 범행이 '공갈'에 해당한다면서도 현지 경찰이 정당하게 법을 집행한 외형을 띤 점 등을 보면 '강도'라고 할 수는 없다고 판단했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김세종 송영승 부장판사)는 관광업자 A(54)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

A씨는 2015년 2∼5월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 카페를 통해 모집한 손님들에게 필리핀 '황제 관광'을 시켜준다고 꼬드겨 성매매를 알선해줬다.

손님들이 성매매하는 현장에는 현지 경찰이 들이닥쳤다.

경찰은 이 관광객들을 체포해 유치장에 가뒀고, 겁을 먹은 관광객들은 급히 수천만 원의 돈을 구해 석방금으로 내고 나서야 풀려날 수 있었다.

이런 일련의 상황은 모두 A씨와 현지 가이드, 현지 경찰이 미리 짜 둔 것이었다.

1심은 이런 A씨의 범행에 대해 검찰이 적용한 특수강도 혐의를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5년을 선고했다.

그러나 2심 재판부는 여기에 특수강도 혐의를 적용할 수는 없다고 보고 형량을 절반으로 깎았다.

강도죄는 상대가 '항거 불능'의 상태에 이를 정도로 폭행·협박을 가한 경우에 인정되는데, 이 경우는 그렇지 않다고 봤다.

우선 실제로 피해자들이 성매매를 금지한 현지 법을 어겼다는 점을 재판부는 중요하게 봤다.

재판부는 "피해자들은 현지에서 성매매를 알선받았고, 경찰들이 적법하게 법 집행을 했다면 실제로 현지 법에 따라 형사처벌을 받을 수도 있었다"며 "현지 경찰의 체포·감금은 정상적인 법 집행 절차의 일환일 뿐, 그 자체가 재물 강탈의 수단으로 이용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합의금을 줄 때 피해자들이 가졌던 두려움은 경찰이 불법으로 자신들을 감금하거나 살해할지도 모른다는 것이 아니라, 현지에서 중형을 선고받는 것이었다"며 "한국 대사관에 연락해 정식 도움을 받는 것은 오히려 부적절한 처신이 밝혀질까 봐 회피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이런 사정을 종합하면 합의금을 받아내는 과정에서 행사된 협박 등은 공포심을 느껴 의사결정의 자유를 제한하거나 방해한 정도에 그쳤고, 이는 '공갈죄'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커뮤니티 > 뉴스 각종소식 > 해외 성매매 알선 후 경찰과 짜고 단속해 돈 뜯어.."공갈 해당"

2020년 09월 28일 (Mo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어메이징쇼   |  필리핀 한인수...

PM 18시 29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12-07 12:59

Total 8,14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143 [국외] 미 공군 정찰기 필리핀 여객기로 위장해 황해 정찰 뉴스타임 09-25
8142 [필리핀] 필리핀, 내년 항만티켓발권 전면 자동화 뉴스타임 09-24
8141 [필리핀] 중국을 너무 자극했나?..필리핀 "대중국 정책 변함없어" 뉴스타임 09-24
8140 [국내] 포스코건설 `필리핀 더샵 클락힐스`… 자유경제지역內 주거지 중… 뉴스타임 09-24
8139 [국내] 부영이 산 땅에서 나온 석고 필리핀 수출..폐기물이냐 아니냐 &#… 뉴스타임 09-24
8138 [국내] '국제수사' 형님들과 떠나는 슬기로운 필리핀 랜선 투… 뉴스타임 09-24
8137 [국외] 말레이시아·필리핀, 한국인 관광객에 '러브콜' 뉴스타임 09-23
8136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19 경기침체에 금값 '들썩들썩' 뉴스타임 09-23
8135 [국내] 부영그룹, 필리핀에 폐기물 반출 혐의로 피소.."적법 수출" 반박… 뉴스타임 09-23
8134 [필리핀] 두테르테 유엔연설서 中에 강경 태도..美로 다시 기우나 뉴스타임 09-23
8133 [필리핀] 두테르테, 유엔총회 연설서 남중국해 긴장 완화 촉구(종합) 뉴스타임 09-23
8132 [국내] 부영그룹, 필리핀에 폐기물 몰래 반출한 혐의로 피소 뉴스타임 09-23
8131 [국외] 페이스북, 미국·필리핀 정치개입 중국계 계정 삭제 뉴스타임 09-23
8130 [필리핀] 필리핀 여행업계 "韓정부, 100% 무비자 여행 허용해야" 뉴스타임 09-23
8129 [필리핀] 필리핀 관광부, 세계여행관광협회 "안전여행 스탬프(Safe Travel… 뉴스타임 09-22
8128 [필리핀] 한진 필리핀 수빅조선소, 호주-미국 컨소시엄에 매각 뉴스타임 09-22
8127 [국내] [전북은행] ‘필리핀 메트로뱅크’와 외화송금 업무협약 뉴스타임 09-22
8126 [필리핀] 두테르테, 오늘 유엔총회 연설..마약과의 전쟁, 남중국해 언급 뉴스타임 09-22
8125 [국외] 남중국해 힘겨루기… 필리핀에 공들이는 미·중 뉴스타임 09-21
8124 [필리핀] '국제 연안 정화의 날' 맞아 쓰레기 치우는 필리핀 여… 뉴스타임 09-21
8123 [필리핀] '국제 연안 정화의 날' 맞아 쓰레기 치우는 필리핀 아… 뉴스타임 09-21
8122 [국내] 현대건설, 6700억 필리핀 남북철도 공사 수주…기술력 입증 뉴스타임 09-21
8121 [국내] LIG넥스원, 대잠 어뢰 '청상어' 필리핀에 인도 뉴스타임 09-21
8120 [필리핀] 필리핀 인공 백사장에 몰린 인파 탓에 경찰서장 직위해제 뉴스타임 09-21
8119 [국외] '남중국해 갈등' 미국과 중국, 필리핀 우군 만들려 &#… 뉴스타임 09-21
8118 [필리핀] 필리핀 남부에 규모 6.1 지진..여진 잇따라 뉴스타임 09-21
8117 [국내] 민방위재난안전교육원, 필리핀에 재난위험 경감기법 전수 뉴스타임 09-20
8116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19 재난 사태 내년 9월까지 연장 뉴스타임 09-19
8115 [국내] 국내 감옥서 편지로 '필리핀 탈옥범' 도피 도와.."조… 뉴스타임 09-19
8114 [국내]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코로나19 흡입 치료제 IND 신청...필리핀 … 뉴스타임 09-18
8113 [국내] 필리핀 6·25전쟁 참전 70주년 기념행사 뉴스타임 09-18
8112 [국내] 태백시, 필리핀 복지시설 돕기 민간 국제교류 협력사업 추진 뉴스타임 09-18
8111 [필리핀] 필리핀 관광부 추천, 코로나 시대의 '필리핀 비건 음식… 뉴스타임 09-17
8110 [국내] 필리핀 6.25전쟁 참전 70주년 기념행사 개최 뉴스타임 09-17
8109 [필리핀] [사진] 원격수업 중인 필리핀 교사 뉴스타임 09-16
8108 [필리핀] 필리핀군 구조헬기 추락해 4명 사망 뉴스타임 09-16
8107 [필리핀] 코로나19 급증 필리핀 국민 57% "최악상황은 오지도 않아" 뉴스타임 09-16
8106 [국내] 11호 태풍 '노을' 필리핀서 발생..18일 베트남 상륙 뉴스타임 09-16
8105 [국외] 두테르테 "中 코로나 백신 우선 구매하고 싶어" 러브콜 뉴스타임 09-15
8104 [필리핀] 필리핀 거리두기 30cm로 완화..우려의 목소리 높아 뉴스타임 09-15
8103 [국내] 초신성 멤버 2명, 필리핀 원정도박으로 입건..혐의 인정 뉴스타임 09-15
8102 [필리핀] 필리핀에서 구덩이에 빠졌다 구조된 아기 염소, 헤어진 가족과 … 뉴스타임 09-14
8101 [필리핀] 필리핀, 공공교통 사회적 거리 14일부터 축소 운영 뉴스타임 09-14
8100 [필리핀] 트랜스젠더 살해한 미군, 필리핀서 사면 후 추방 논란 뉴스타임 09-14
8099 [필리핀] '가난한 나라' 댓글에 국기 훼손까지..필리핀 교민의 … 뉴스타임 09-14
8098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19 지원금 비리 무더기 적발 뉴스타임 09-13
8097 [필리핀] LG전자, 필리핀서도 '출동 AS' 지원한다 뉴스타임 09-13
8096 [필리핀] 필리핀의 역설…경기침체로 페소 가치 상승 뉴스타임 09-12
8095 [국외] 차기 교황 유력 후보 필리핀 타글레 추기경 코로나19 확진 뉴스타임 09-12
8094 [필리핀] 中국방부장, 두테르테에 "남중국해 문제, 역내국가간 해결해야" 뉴스타임 09-1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