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1월 27일 (Mo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한인수...   |  컬러코딩 시간

AM 09시 12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12-07 12:59
[국내] 해외 성매매 알선 후 경찰과 짜고 단속해 돈 뜯어.."공갈 해당"
 글쓴이 : 뉴스타임
 
성매매(일러스트) 제작 김해연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해외에서 '성매매 관광'을 하도록 알선해준 뒤 현지 경찰과 짜고 단속해 겁을 주면서 돈을 뜯어낸 여행업자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법원은 이 업자의 범행이 '공갈'에 해당한다면서도 현지 경찰이 정당하게 법을 집행한 외형을 띤 점 등을 보면 '강도'라고 할 수는 없다고 판단했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김세종 송영승 부장판사)는 관광업자 A(54)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

A씨는 2015년 2∼5월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 카페를 통해 모집한 손님들에게 필리핀 '황제 관광'을 시켜준다고 꼬드겨 성매매를 알선해줬다.

손님들이 성매매하는 현장에는 현지 경찰이 들이닥쳤다.

경찰은 이 관광객들을 체포해 유치장에 가뒀고, 겁을 먹은 관광객들은 급히 수천만 원의 돈을 구해 석방금으로 내고 나서야 풀려날 수 있었다.

이런 일련의 상황은 모두 A씨와 현지 가이드, 현지 경찰이 미리 짜 둔 것이었다.

1심은 이런 A씨의 범행에 대해 검찰이 적용한 특수강도 혐의를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5년을 선고했다.

그러나 2심 재판부는 여기에 특수강도 혐의를 적용할 수는 없다고 보고 형량을 절반으로 깎았다.

강도죄는 상대가 '항거 불능'의 상태에 이를 정도로 폭행·협박을 가한 경우에 인정되는데, 이 경우는 그렇지 않다고 봤다.

우선 실제로 피해자들이 성매매를 금지한 현지 법을 어겼다는 점을 재판부는 중요하게 봤다.

재판부는 "피해자들은 현지에서 성매매를 알선받았고, 경찰들이 적법하게 법 집행을 했다면 실제로 현지 법에 따라 형사처벌을 받을 수도 있었다"며 "현지 경찰의 체포·감금은 정상적인 법 집행 절차의 일환일 뿐, 그 자체가 재물 강탈의 수단으로 이용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합의금을 줄 때 피해자들이 가졌던 두려움은 경찰이 불법으로 자신들을 감금하거나 살해할지도 모른다는 것이 아니라, 현지에서 중형을 선고받는 것이었다"며 "한국 대사관에 연락해 정식 도움을 받는 것은 오히려 부적절한 처신이 밝혀질까 봐 회피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이런 사정을 종합하면 합의금을 받아내는 과정에서 행사된 협박 등은 공포심을 느껴 의사결정의 자유를 제한하거나 방해한 정도에 그쳤고, 이는 '공갈죄'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커뮤니티 > 뉴스 각종소식 > 해외 성매매 알선 후 경찰과 짜고 단속해 돈 뜯어.."공갈 해당"

2020년 01월 27일 (Mo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한인수...   |  컬러코딩 시간

AM 09시 12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12-07 12:59

Total 6,74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741 [필리핀] 필리핀 메가와이드, 마닐라 남북철도 2기 공사 수주 기대 뉴스타임 00:29
6740 [필리핀] 필리핀 탈화산 경보수준 4→3단계로..이재민 일부 귀가 가능 뉴스타임 00:28
6739 [필리핀] 필리핀서 '우한 폐렴' 의심 환자 2명 추가 발생 뉴스타임 01-23
6738 [필리핀] 필리핀 화산폭발 이재민 100만명 추산..위험경보 유지 뉴스타임 01-22
6737 [필리핀] 필리핀 탈 화산 "지표면에 마그마 존재, 추가 폭발 가능성" 뉴스타임 01-21
6736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 세부 교통체증 해소 위해 인프라 재원 확보 노… 뉴스타임 01-21
6735 [필리핀] 필리핀에서도 우한 폐렴 의심환자 발생 뉴스타임 01-21
6734 [필리핀] 필리핀 한인회, 화산폭발 대책위 구성..대피·복구 지원 뉴스타임 01-21
6733 [필리핀] 간간이 증기만 뿜어내는 필리핀 탈화산 뉴스타임 01-21
6732 [필리핀] '중국인 범죄 급증' 필리핀..'6개월 특별비자�… 뉴스타임 01-20
6731 [필리핀] 필리핀 화산폭발 지역서 규모 4.6 지진..이재민, 밤새 노숙 뉴스타임 01-20
6730 [필리핀] IS 추종 필리핀 반군, 인도네시아 어부 5명 납치 뉴스타임 01-20
6729 [필리핀] 필리핀 시멘트 홀심, 생산 증강 완료 뉴스타임 01-18
6728 [국내] 필리핀 여행시 캐리어를 테이프로 칭칭 감아야 하는 이유 뉴스타임 01-18
6727 [필리핀] 필리핀 새해의 전통 뉴스타임 01-18
6726 [필리핀] 필리핀, 화산재 이용해 벽돌 제작.."창의적 대응" 뉴스타임 01-18
6725 [필리핀] 필리핀 당국 "소강상태 따알 화산, 여전히 위협적" 뉴스타임 01-17
6724 [필리핀] 필리핀 화산폭발 대피소의 어린이들 뉴스타임 01-17
6723 [필리핀] 필리핀 화산폭발 대피소의 어린이들 뉴스타임 01-17
6722 [필리핀] 필리핀 전 경찰청장, 마약연루 부하 비호 혐의 기소 뉴스타임 01-17
6721 [국내] 필리핀 이재민에 '20만 달러 규모' 인도적 지원 뉴스타임 01-17
6720 [국내] 야놀자가 투자한 호텔 젠룸스, 필리핀 화산피해에 가격 인하 뉴스타임 01-17
6719 [필리핀] 필리핀 주택 지붕 덮은 탈 화산재 쓸어내는 주민들 뉴스타임 01-17
6718 [필리핀] 탈 화산의 화산재로 뒤덮인 필리핀 산 뉴스타임 01-17
6717 [필리핀] 필리핀 화산폭발 소강상태.."위험한 폭발 위협 남아" 뉴스타임 01-16
6716 [필리핀] 필리핀 IS 추종 반군에 납치된 인도네시아 선원 모두 구출 뉴스타임 01-16
6715 [필리핀] 필리핀 소아마비 환자 14명으로 증가..당국 비상 뉴스타임 01-16
6714 [필리핀] 필리핀 탈 화산, 더 큰 폭발 징후.."단기간에 안 끝나" 뉴스타임 01-14
6713 [필리핀] 필리핀 화산 폭발 우리 국민 피해 없어..체류객 순차 귀국 예정 뉴스타임 01-14
6712 [필리핀] '필리핀 화산 폭발'로 동식물 모두 폐사… "무인지대… 뉴스타임 01-14
6711 [필리핀] 필리핀 탈(Taal) 화산 분출.."관광·항공산업 타격, GDP에 악재" 뉴스타임 01-14
6710 [국내] 성빈센트병원 자선회, 필리핀에서 483명 의료혜택 뉴스타임 01-14
6709 [필리핀] "필리핀 화산 폭발로 탈 섬 동식물 모두 폐사" 뉴스타임 01-14
6708 [국내] '필리핀 화산 폭발'...사흘만에 대한항공·아시아나항… 뉴스타임 01-14
6707 [필리핀] [화보] 화산재 폭탄 맞은 필리핀 '잿빛 세상' 뉴스타임 01-13
6706 [필리핀] [01월 13일 21시 04] 필리핀 마닐라 공항, 항공기 운항 부분 재… 뉴스타임 01-13
6705 [필리핀] "필리핀 화산 폭발 여러 달 지속될 수 있다"..과거 7개월 지속 뉴스타임 01-13
6704 [국내] 외교부 "필리핀 화산 폭발.. 우리 국민 인명 피해 없어" 뉴스타임 01-13
6703 [필리핀] 필리핀 탈 화산 폭발로 마닐라 공항, 무기한 운항 중단(종합) 뉴스타임 01-13
6702 [필리핀] 화산재 덮인 필리핀 도로 뉴스타임 01-13
6701 [필리핀] 화산재 덮어쓴 필리핀 오토바이 운전자 뉴스타임 01-13
6700 [필리핀] 필리핀 화산 폭발에도 결혼식 강행한 부부..사진 보니 '아… 뉴스타임 01-13
6699 [필리핀] 필리핀 마닐라 인근 화산 폭발..6천여명 대피(종합) 뉴스타임 01-12
6698 [필리핀] 필리핀 마닐라 관광지 화산 폭발...한인 피해 확인 중 뉴스타임 01-12
6697 [필리핀] 필리핀 마닐라 화산폭발..항공 탑승수속 중단 뉴스타임 01-12
6696 [필리핀] 필리핀 따가이따이에서 화산 폭발로 레벨2 발령 뉴스타임 01-12
6695 [필리핀] 일자리 창출보다 일자리 보전이 더 중요한 보라카이 뉴스타임 01-12
6694 [필리핀] 필리핀 독재자 마르코스 아들 "역사책 수정해야" 뉴스타임 01-11
6693 [필리핀] 필리핀 교육도시 '바기오' 재개발 추진 뉴스타임 01-11
6692 [필리핀] 필리핀, 日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완전 개방… 돈 앞에 굴복? 뉴스타임 01-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