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8일 (Mo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역대대통…   |  컬러코딩 시간

PM 17시 26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11-25 13:16
[국내] 현대차 '지프니', 필리핀 대중교통 공략 시동
 글쓴이 : 뉴스타임
 
-현대차 상용차, 마이티 개조..필리핀 5개 업체와 지프니 공급키로
현대차 중소형 트럭 ‘마이티’를 개조한 지프니.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현대차 상용차의 ‘지프니’가 필리핀 현지 업체로부터 잇달아 ‘러브콜’을 받고 있다.

현대차의 지프니는 중소형 트럭 마이티를 개조한 것으로 ▷차량의 뛰어난 수송 능력 ▷품질 신뢰도 확보 등으로 현지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필리핀 정부는 지난 2017년 오래된 지프니로 인해 환경오염이 가속화되고, 승객 안정성 문제가 대두되자 이를 신차로 대체하자는 지프니 개선 프로젝트 정책 ‘지프니 현대화 프로젝트’를 발표한 바 있다.

이에 현대차는 필리핀 시장점유율 확대를 목표로 적극적인 공략에 나섰다. 지난해 현대차는 필리핀 지프니 운수 협회 5개사와 ‘지프니 공급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특히 현대차는 올해 10월 30일 현대 필리핀 대리점 HARI사와 지프니 양산 차량 인도식을 갖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다. 이날 행사에 앞서 현대차는 필리핀 민다나오섬 제너럴 산토스시 소재 지프니 운송협회(PTAG)에 ‘지프니 클래스2’ 306대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차 측은 이번에 공급하는 지프니가 경쟁사 대비 뛰어난 승객 수송능력을 가지고 있어 현지업체에 큰 호응을 받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일반적으로 ‘클래스 2 지프니’에는 26명의 승객이 탑승 가능한 반면, 현대차의 지프니는 최대 33명의 승객이 탑승 가능해 수익 측면에서 경쟁사들보다 큰 장점을 갖고 있다. 또 70년 역사를 가진 필리핀 최대 버스 특장 전문 업체인 델 몬테(Del Monte)사와 기술 합작을 했다는 것도 현지 고객들의 신뢰성을 높여 대규모 수주를 이끌어내는 주요한 요인으로 작용했다.

뿐만 아니라 2.9리터 유로4 CRDi 엔진 장착으로 연비 효율성을 높이고, 에어컨, 와이파이, CCTV 등 각종 편의 장치를 장착해 현지 고객의 요구에 대응했다는 점도 현지에서의 반응이 긍정적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필리핀 대리점 HARI사와 함께 세부, 마닐라 등 타 지역에서의 추가 수주를 추진해 필리핀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필리핀 시장에서 2016년 신규 파트너로 HARI사와 계약을 체결하고 필리핀 최대 시외버스 운송 회사인 빅토리라이너사에 유니버스와 필리핀 해안 경비대에 마이티를 각각 공급하고 있다.


커뮤니티 > 뉴스 각종소식 > 현대차 '지프니', 필리핀 대중교통 공략 시동

2020년 09월 28일 (Mo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역대대통…   |  컬러코딩 시간

PM 17시 26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11-25 13:16

Total 8,14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143 [국외] 미 공군 정찰기 필리핀 여객기로 위장해 황해 정찰 뉴스타임 09-25
8142 [필리핀] 필리핀, 내년 항만티켓발권 전면 자동화 뉴스타임 09-24
8141 [필리핀] 중국을 너무 자극했나?..필리핀 "대중국 정책 변함없어" 뉴스타임 09-24
8140 [국내] 포스코건설 `필리핀 더샵 클락힐스`… 자유경제지역內 주거지 중… 뉴스타임 09-24
8139 [국내] 부영이 산 땅에서 나온 석고 필리핀 수출..폐기물이냐 아니냐 &#… 뉴스타임 09-24
8138 [국내] '국제수사' 형님들과 떠나는 슬기로운 필리핀 랜선 투… 뉴스타임 09-24
8137 [국외] 말레이시아·필리핀, 한국인 관광객에 '러브콜' 뉴스타임 09-23
8136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19 경기침체에 금값 '들썩들썩' 뉴스타임 09-23
8135 [국내] 부영그룹, 필리핀에 폐기물 반출 혐의로 피소.."적법 수출" 반박… 뉴스타임 09-23
8134 [필리핀] 두테르테 유엔연설서 中에 강경 태도..美로 다시 기우나 뉴스타임 09-23
8133 [필리핀] 두테르테, 유엔총회 연설서 남중국해 긴장 완화 촉구(종합) 뉴스타임 09-23
8132 [국내] 부영그룹, 필리핀에 폐기물 몰래 반출한 혐의로 피소 뉴스타임 09-23
8131 [국외] 페이스북, 미국·필리핀 정치개입 중국계 계정 삭제 뉴스타임 09-23
8130 [필리핀] 필리핀 여행업계 "韓정부, 100% 무비자 여행 허용해야" 뉴스타임 09-23
8129 [필리핀] 필리핀 관광부, 세계여행관광협회 "안전여행 스탬프(Safe Travel… 뉴스타임 09-22
8128 [필리핀] 한진 필리핀 수빅조선소, 호주-미국 컨소시엄에 매각 뉴스타임 09-22
8127 [국내] [전북은행] ‘필리핀 메트로뱅크’와 외화송금 업무협약 뉴스타임 09-22
8126 [필리핀] 두테르테, 오늘 유엔총회 연설..마약과의 전쟁, 남중국해 언급 뉴스타임 09-22
8125 [국외] 남중국해 힘겨루기… 필리핀에 공들이는 미·중 뉴스타임 09-21
8124 [필리핀] '국제 연안 정화의 날' 맞아 쓰레기 치우는 필리핀 여… 뉴스타임 09-21
8123 [필리핀] '국제 연안 정화의 날' 맞아 쓰레기 치우는 필리핀 아… 뉴스타임 09-21
8122 [국내] 현대건설, 6700억 필리핀 남북철도 공사 수주…기술력 입증 뉴스타임 09-21
8121 [국내] LIG넥스원, 대잠 어뢰 '청상어' 필리핀에 인도 뉴스타임 09-21
8120 [필리핀] 필리핀 인공 백사장에 몰린 인파 탓에 경찰서장 직위해제 뉴스타임 09-21
8119 [국외] '남중국해 갈등' 미국과 중국, 필리핀 우군 만들려 &#… 뉴스타임 09-21
8118 [필리핀] 필리핀 남부에 규모 6.1 지진..여진 잇따라 뉴스타임 09-21
8117 [국내] 민방위재난안전교육원, 필리핀에 재난위험 경감기법 전수 뉴스타임 09-20
8116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19 재난 사태 내년 9월까지 연장 뉴스타임 09-19
8115 [국내] 국내 감옥서 편지로 '필리핀 탈옥범' 도피 도와.."조… 뉴스타임 09-19
8114 [국내]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코로나19 흡입 치료제 IND 신청...필리핀 … 뉴스타임 09-18
8113 [국내] 필리핀 6·25전쟁 참전 70주년 기념행사 뉴스타임 09-18
8112 [국내] 태백시, 필리핀 복지시설 돕기 민간 국제교류 협력사업 추진 뉴스타임 09-18
8111 [필리핀] 필리핀 관광부 추천, 코로나 시대의 '필리핀 비건 음식… 뉴스타임 09-17
8110 [국내] 필리핀 6.25전쟁 참전 70주년 기념행사 개최 뉴스타임 09-17
8109 [필리핀] [사진] 원격수업 중인 필리핀 교사 뉴스타임 09-16
8108 [필리핀] 필리핀군 구조헬기 추락해 4명 사망 뉴스타임 09-16
8107 [필리핀] 코로나19 급증 필리핀 국민 57% "최악상황은 오지도 않아" 뉴스타임 09-16
8106 [국내] 11호 태풍 '노을' 필리핀서 발생..18일 베트남 상륙 뉴스타임 09-16
8105 [국외] 두테르테 "中 코로나 백신 우선 구매하고 싶어" 러브콜 뉴스타임 09-15
8104 [필리핀] 필리핀 거리두기 30cm로 완화..우려의 목소리 높아 뉴스타임 09-15
8103 [국내] 초신성 멤버 2명, 필리핀 원정도박으로 입건..혐의 인정 뉴스타임 09-15
8102 [필리핀] 필리핀에서 구덩이에 빠졌다 구조된 아기 염소, 헤어진 가족과 … 뉴스타임 09-14
8101 [필리핀] 필리핀, 공공교통 사회적 거리 14일부터 축소 운영 뉴스타임 09-14
8100 [필리핀] 트랜스젠더 살해한 미군, 필리핀서 사면 후 추방 논란 뉴스타임 09-14
8099 [필리핀] '가난한 나라' 댓글에 국기 훼손까지..필리핀 교민의 … 뉴스타임 09-14
8098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19 지원금 비리 무더기 적발 뉴스타임 09-13
8097 [필리핀] LG전자, 필리핀서도 '출동 AS' 지원한다 뉴스타임 09-13
8096 [필리핀] 필리핀의 역설…경기침체로 페소 가치 상승 뉴스타임 09-12
8095 [국외] 차기 교황 유력 후보 필리핀 타글레 추기경 코로나19 확진 뉴스타임 09-12
8094 [필리핀] 中국방부장, 두테르테에 "남중국해 문제, 역내국가간 해결해야" 뉴스타임 09-1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