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23일 (Sat)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화폐...   |  컬러코딩 시간

AM 02시 39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09-24 11:26
[국외] 日, 군용장비 ODA로 필리핀 제공..자위대 영향력 확대 의도
 글쓴이 : 뉴스타임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자위대가 사용하던 군용 장비인 인명구조 시스템을 내년 공적개발원조(ODA)로 필리핀군에 제공하기로 했다고 산케이신문이 24일 보도했다.

산케이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자위대의 군용 장비를 ODA로 타국에 제공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자위대가 지원하기로 한 인명구조 시스템은 재해 발생 시 수색, 구조에서 부상자 운송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비를 모은 것이다. 파괴구조물 탐지기, 암반을 뚫는 삭암기(削岩機), 구명보트와 조끼 등이 포함돼 가격이 한 세트에 9천400만엔(약 10억4천만원)에 달한다.

일본은 지난 2015년 정부개발원조(ODA) 운용지침(개발협력대강)을 바꿔 '비군사 목적의 타국군 지원'을 가능하게 한 바 있다.

이전 지침은 '군사적 용도와 국제분쟁 조장 용도로는 ODA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명기하며 군의 관여가 있는 지원은 전면 배제했었다.

일본 정부가 필리핀에 인명구조 시스템을 지원하기로 한 것은 겉으로는 인도적인 차원으로 보이지만, 자위대의 해외 영향력 확대라는 노림수가 배경에 있다.

일본 정부가 '비군사 목적'으로 군용 장비의 ODA 지원 대상을 제한하긴 했지만, 현지 정세에 따라 군사와 비군사의 경계가 모호해질 가능성이 큰 만큼 자위대의 해외 진출에 속도가 날 가능성이 크다.

자위대는 시스템만 지원하지 않고 필리핀 현지에 인력을 파견해 시스템 활용 능력 구축을 도우며 필리핀군과의 관계를 강화할 방침이다.

이미 지난 7월 필리핀을 방문한 해상자위대 함선 이즈모에서 필리핀군 관계자 70명을 대상으로 인명구조 시스템을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하기도 했으며 작년에는 필리핀과 파푸아뉴기니군 관계자들을 일본에 초청해 인명구조 시스템 활용법을 가르치는 연수를 실시했다.

산케이는 일본 정부가 필리핀군에 인명구조 시스템을 지원한 뒤 효과를 보고 다른 나라 군대로 지원 대상 확대를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5월 미국과 일본, 필리핀, 인도 등 4개국 군함이 지난 2~8일 영유권 분쟁해역인 남중국해를 항행하는 연합훈련을 하는 모습. 일본 해상자위대 촬영 [미 해군 7함대 홈페이지 제공]

커뮤니티 > 뉴스 각종소식 > 日, 군용장비 ODA로 필리핀 제공..자위대 영향력 확대 의도

2019년 11월 23일 (Sat)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화폐...   |  컬러코딩 시간

AM 02시 39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09-24 11:26

Total 6,56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562 [필리핀] 필리핀, 전염성 강한 소아마비 확산..당국, 초긴장 뉴스타임 11-21
6561 [국내] 한국-필리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의 만남 뉴스타임 11-20
6560 [국내] 필리핀 '위안부' 피해자 만난 이용수 할머니 뉴스타임 11-20
6559 [필리핀]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공공장소서 전자담배 피우면 체포" 뉴스타임 11-20
6558 [필리핀] 필리핀 스마트시티에 들어선 국산 태양광 가로등 뉴스타임 11-20
6557 [필리핀] 필리핀, 쌀 수입 자유화 정책 기조 유지… 물가 안정 목적 뉴스타임 11-20
6556 [국내] 필리핀 위안부 할머니들 한국 찾는다..수요집회 첫 참석 뉴스타임 11-18
6555 [필리핀] 전자담배 관련 폐 질환 환자 필리핀에서도 발생 뉴스타임 11-16
6554 [필리핀] 필리핀 중앙은행, 기준금리 동결(상보) 뉴스타임 11-14
6553 [필리핀] [필리핀] 마닐라 거점 일본인 ‘특수 사기 그룹’ 무더기 적발 뉴스타임 11-14
6552 [필리핀] 필리핀 우덴나, 웬디스 프랜차이즈권 취득 뉴스타임 11-14
6551 [필리핀] 필리핀-태국 담배로 시작된 무역분쟁… 자동차까지 확대 뉴스타임 11-14
6550 [필리핀] 필리핀 산미구엘, 생분해성 플라스틱 포장 전면 도입 뉴스타임 11-13
6549 [필리핀] 필리핀 아웃소싱 산업, 미국發 보호무역주의·세제개편안에 ‘휘… 뉴스타임 11-13
6548 [국내] 현대중공업, 필리핀과 초계함 공급 MOU 체결 뉴스타임 11-13
6547 [필리핀] 필리핀, 주류·담배 죄악세 인상 논의… 두테르테 대통령도 … 뉴스타임 11-13
6546 [필리핀] 필리핀, 연내 통신탑 500개 건설…허가 지원 요청 쇄도 뉴스타임 11-12
6545 [필리핀]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섬 계엄령 2년 반 만에 해제되나 뉴스타임 11-12
6544 [필리핀] 필리핀 중국 제치고 세계 최대 쌀 수입국 등극 뉴스타임 11-12
6543 [필리핀] 필리핀 아보이티즈, 내년 신규 발전소 가동으로 실적반등 전망 뉴스타임 11-12
6542 [필리핀] '억만장자' 필리핀항공 회장 아들, 53세 나이로 사망 뉴스타임 11-11
6541 [필리핀] '민다나오섬 지진 강타' 필리핀, 건축용 철근 규제 강… 뉴스타임 11-11
6540 [필리핀] 칼콤프사, 필리핀서 두 번째 IPO 연기 뉴스타임 11-11
6539 [필리핀] 필리핀 교도소서 재소자 46명 탈출..8명만 복귀 뉴스타임 11-11
6538 [국내] 노랑부리백로, 겨울나기 위해 2800km 날아 필리핀행 확인 뉴스타임 11-11
6537 [필리핀] 필리핀 페소, 고금리 매력에 올해 들어 4% 상승 뉴스타임 11-11
6536 [필리핀] "돌아가면 죽어요" 공항억류 미스 이란에 필리핀 망명 허용 뉴스타임 11-09
6535 [필리핀] 드론의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알아본 필리핀 청년 창업가 뉴스타임 11-09
6534 [필리핀] 필리핀 DMCI, 남북 루손 연결고속도로 수주 뉴스타임 11-08
6533 [국내] 방사청-필리핀 국방부, 필리핀 신규 초계함 MOU 체결 뉴스타임 11-08
6532 [국내] 필리핀 호위함 진수식 울산서 개최.."한-필리핀 방산 협력 강화" 뉴스타임 11-08
6531 [국내] 필리핀 외무 "미중 사이 선택은 위험..자주적 외교 필요" 뉴스타임 11-08
6530 [필리핀] 필리핀 루손 전력부족 이어져... 윤번 정전 경고 뉴스타임 11-07
6529 [국내] 필리핀산 닭고기 한국 식탁에 올라온다 뉴스타임 11-07
6528 [국내] 현대중공업, 8일 필리핀 최신예 호위함 2번째 진수식 개최 뉴스타임 11-07
6527 [필리핀] 필리핀서 버스-승합차 충돌..9명 사망 뉴스타임 11-07
6526 [국내] 필리핀서 활동하던 보이스피싱 총책 송환..영장 신청 예정 뉴스타임 11-07
6525 [국내] 필리핀 수용소에서 '보이스피싱' 지휘.."끝내 송환" 뉴스타임 11-06
6524 [필리핀] 필리핀 '마약과의 전쟁' 새 국면..정적인 부통령이 지… 뉴스타임 11-06
6523 [필리핀] 필리핀한국대사관, 필리핀 경찰·검찰과 한인사건대책회의 뉴스타임 11-06
6522 [필리핀] "필리핀서 아내 이어 남편과 아들이 자폭 테러 기도하다 사망" 뉴스타임 11-06
6521 [국내] 필리핀행 여객기서 승무원 성추행한 30대 러시아인 입건 뉴스타임 11-06
6520 [필리핀] 필리핀 대통령, '마약과의 전쟁' 비판한 부통령에게 … 뉴스타임 11-05
6519 [필리핀] 필리핀 가공육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잇따라 검출..당국 비상 뉴스타임 11-05
6518 [필리핀] 필리핀, 품질강제검사에 합판 포함... 저질제품 유입억제 위해 뉴스타임 11-05
6517 [국내] 韓-필리핀 상호교류의 해 기념 '한국영화제' 열린다 뉴스타임 11-05
6516 [국내] 코트라, 필리핀서 '한-아세안 프로젝트 플라자' 개최 뉴스타임 11-05
6515 [필리핀] 필리핀, 민다나오섬 강타한 지진에 빈곤 악화 우려 뉴스타임 11-04
6514 [국내] 필리핀 퍼스널 모빌리티 시장, 가격하락·휴대성 바탕 빠르게 성… 뉴스타임 11-04
6513 [국외] 아프리카 베닌서 노르웨이 화물선 필리핀선원 9명 피랍 뉴스타임 11-0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