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21일 (Mo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화폐...   |  어메이징쇼

AM 10시 06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09-20 11:01
[국외] 인니 산불 연기, 필리핀 세부까지 퍼져..대기질 악화
 글쓴이 : 뉴스타임
 
방화용의자 230명 체포..말레이 소방비행기 지원은 거절
"2000년 이후 보르네오섬 산불의 39%는 팜 농장 때문"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네시아의 산불 연기가 브루나이,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태국 남부에 이어 필리핀 세부섬까지 퍼졌다.

미항공우주국(NASA) 아쿠아 위성이 촬영한 인니 산불 지역서 나오는 연기 [AFP=연합뉴스]

20일 일간 콤파스와 스트레이츠타임스, 외신에 따르면 필리핀 환경 당국은 "인도네시아의 산불 연기와 남서 몬순의 영향으로 세부에 연무가 끼었다"며 마스크 착용과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세부에는 이번 주 초부터 연무가 끼기 시작했으며 초미세먼지(PM 2.5) 수치가 56㎍/㎥으로, 안전기준인 50㎍/㎥을 넘은 상태다.

아직 역대 최악의 산불 연무 사태로 꼽히는 2015년 수준은 아니다.

2015년에는 세부섬과 민다나오섬의 많은 지역이 연무에 뒤덮였다.

인도네시아 중앙 칼리만탄(보르네오섬)의 화재 현장 [로이터=연합뉴스]

인도네시아는 건기가 되면 수익성이 높은 팜나무 등을 심으려고 천연림에 산불을 내는 일이 반복된다.

특히 식물 잔해가 퇴적된 '이탄지'(泥炭地)가 많다 보니 유기물이 타면서 몇 달씩 연기를 뿜는다.

2015년에는 260만 헥타르(2만6천㎢)를 태웠고, 올해는 8월까지 32만8천700 헥타르(3천287㎢)를 태운 것으로 집계됐다.

인도네시아 경찰은 올해 체포한 방화 용의자가 230명까지 늘었다고 전날 발표했다.

지난 16일 체포된 남성 3명의 경우 수마트라섬 리아우주의 테소 닐로 국립공원 구역에 농작물을 심으려고 불을 지르다 붙잡혔다. 이 지역은 야생 코끼리 140여 마리의 서식지다.

경찰은 산불 방화 혐의로 49개 임업 기업이 소유한 토지를 봉쇄하고 조사 중이다. 이들 기업 중에는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업체도 포함돼 있다.

인니 산불 연기로 마스크 착용한 주민들 [EPA=연합뉴스]

인도네시아의 산불은 수마트라섬과 보르네오섬(칼리만탄)에 집중돼 있다.

국제산림연구센터(CIFOR)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보르네오섬에서 2000년∼2018년 630만 헥타르의 산림이 소실됐으며, 이중 최소 39%가 팜 농장 때문으로 추정된다.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는 팜오일 세계 생산량의 85%를 담당한다.

20일 세계 주요 도시 대기오염지수(US AQI) [에어비주얼 사이트]

인도네시아 이웃 국가 중에서도 바람의 영향으로 말레이시아가 직격탄을 맞고 있다.

'에어비주얼'(AirVisual)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으로 보르네오섬 말레이시아령 쿠칭의 대기오염지수(US AQI)가 250으로 세계 91개 주요 도시 가운데 최악으로 나타났다.

쿠알라룸푸르도 160으로 3위를 차지했다.

이는 각각 '매우 건강에 해로움'(201∼300)과 '건강에 해로움'(151∼200)에 해당한다.

말레이시아는 인공강우를 실시하는 한편 학생들에게 마스크 200만장을 배포했으며, 이날만 해도 2천646개 학교에 휴교령을 내렸다.

연무가 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하늘 [AP=연합뉴스]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는 "산불 진화를 위해 공중 소화 항공기(water-bombing aircraft)를 지원하려 했으나 인도네시아가 거절했다"며 "왜 거절하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달 들어 더 심해진 산불 연기로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 등 주민 수 만명이 호흡기와 눈, 피부 질환을 앓고 있으며 오랑우탄, 코끼리, 호랑이 등 야생동물 피해도 심각하다.


커뮤니티 > 뉴스 각종소식 > 인니 산불 연기, 필리핀 세부까지 퍼져..대기질 악화

2019년 10월 21일 (Mo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화폐...   |  어메이징쇼

AM 10시 06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09-20 11:01

Total 6,46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468 [필리핀] 필리핀 대통령 목에 걸린 물체 정체는 '휴대용 공기정화기&… 뉴스타임 10-19
6467 [필리핀] 보라카이 비키니 금지 찬반 논란.."가족 중심 vs 우스꽝스러운 … 뉴스타임 10-19
6466 [국내] 첫 코피노 대책 나온다..'친자 판결' 외국계 혼외자, … 뉴스타임 10-19
6465 [국내] 한국기상산업기술원, 필리핀 기상청 직원 기상 수치예보 데이터 … 뉴스타임 10-18
6464 [국외] 아시아개발은행, 2022년까지 필리핀에 14조원 지원… 인프라 투… 뉴스타임 10-18
6463 [국내] 필리핀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 상륙능력 시험 뉴스타임 10-18
6462 [국내] 필리핀 HMR그룹, 한국 브랜드 수입 위해 광폭 발걸음 뉴스타임 10-18
6461 [국내] 대림산업, 필리핀 '산 부에나벤튜라 석탄화력발전소' … 뉴스타임 10-18
6460 [필리핀]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오토바이서 떨어져 찰과상 입어 뉴스타임 10-17
6459 [필리핀] 필리핀, 중국 '구단선' 표시 영화사 불매운동 제안 뉴스타임 10-17
6458 [필리핀] 필리핀 케손 초임계압 발전소, 정식 가동 뉴스타임 10-17
6457 [필리핀] 필리핀서 한국인 3명 살해혐의로 수감된 한국인 또 탈주 뉴스타임 10-17
6456 [필리핀] 필리핀, 지진으로 최소 5명 사망...90여번의 여진 발생 뉴스타임 10-17
6455 [필리핀] 필리핀 민다나오섬서 규모 6.4 강진..피해 아직 파악 안돼 뉴스타임 10-16
6454 [필리핀] 보라카이 해변서 비키니 못 입게 되나 뉴스타임 10-16
6453 [필리핀] 필리핀, 쌀 가격 폭락에 농사 포기…식량 위기 고조 뉴스타임 10-15
6452 [필리핀] 필리핀 보라카이 섬 과다노출 수영복 금지 논란 뉴스타임 10-15
6451 [국내] 필리핀 인생샷 공모전...필리핀관광부, 25일 신촌에서 ‘Feel th… 뉴스타임 10-15
6450 [필리핀] [필리핀] 2조3000억원 규모 방앗간 위한 초대형 태양광 발전소 … 뉴스타임 10-15
6449 [필리핀] 끈비키니 입고 보라카이 해변 누빈 대만여성 벌금형 뉴스타임 10-14
6448 [필리핀] 필리핀 카비테 주 국제공항 입찰 공시... PPP 방식 뉴스타임 10-14
6447 [국내] 필리핀에 우리 기상기술 전수 뉴스타임 10-14
6446 [필리핀] 마약 연루 부하직원 비호 의혹에 필리핀 경찰청장 사퇴 뉴스타임 10-14
6445 [필리핀] 필리핀 외교장관, 트위터에 마오쩌둥 비하 글 올렸다가 사과 뉴스타임 10-14
6444 [필리핀] 남중국해 대응 베트남처럼?.."필리핀, 러 기업에 탐사 허용" 뉴스타임 10-13
6443 [필리핀] 세계은행 "필리핀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 달성 어렵다" 뉴스타임 10-13
6442 [필리핀] 필리핀 교도소내 재소자 아지트 철거중 폭발사고.."사상자 없어" 뉴스타임 10-12
6441 [필리핀] 필리핀 교통부, LRT 2호선 민영화 검토 뉴스타임 10-11
6440 [필리핀] 필리핀 마닐라 해안에 쌓인 죽은 물고기 뉴스타임 10-11
6439 [필리핀] 필리핀 정부 "교통대란? 일찍 출발해라" 뉴스타임 10-11
6438 [국내] 다문화종합복지센터, 엄마 나라 필리핀 봉사활동 성료 뉴스타임 10-11
6437 [국내] 필리핀 통신사 회장도 KT 5G 기술 보고 배웠다 뉴스타임 10-11
6436 [필리핀] 필리핀 발라박섬의 공포..악어 습격으로 사망자 잇따라 뉴스타임 10-11
6435 [필리핀] 필리핀 교도소내 재소자 아지트 철거..마약·흉기 쏟아져 뉴스타임 10-10
6434 [필리핀] 필리핀, 미중 무역 갈등 영향을 재정 지출 확대로 대응 뉴스타임 10-10
6433 [국외] 필리핀: 대통령 대변인 '일찍 도착하고 싶음 일찍 나와라&#… 뉴스타임 10-10
6432 [필리핀] 필리핀 글로브, 5G 통신 리살 주 등 3개 주에 확대 뉴스타임 10-10
6431 [필리핀] 크루즈 관광 육성 열 올리는 필리핀, 경제 성장 원동력 삼을까 뉴스타임 10-10
6430 [필리핀] 필리핀, 전기차 지원책 놓고 에너지부와 재무부 '충돌'… 뉴스타임 10-09
6429 [필리핀]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딸도 뎅기열 확진, '사망자 1천200… 뉴스타임 10-08
6428 [필리핀] 필리핀서 무덤 파헤치고 시신 능욕한 10대들 체포 뉴스타임 10-08
6427 [필리핀] 필리핀 뎅기열 사망자 1천200명 넘어서 뉴스타임 10-08
6426 [국내] "1년후 원금+30%"..골프장 투자 권유 후 잠적한 필리핀 한인 사… 뉴스타임 10-08
6425 [국내] 이리언스, 필리핀 '뉴클락시티' 210억짜리 가로등 공… 뉴스타임 10-07
6424 [필리핀] "IS 연계 필리핀 반군, 수당 미끼로 조직원 충원" 뉴스타임 10-07
6423 [필리핀]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중증 근무력증에 시달린다" 뉴스타임 10-07
6422 [필리핀] 필리핀 리조트에서 영국인 부부, 무장 괴한에 피랍 뉴스타임 10-06
6421 [필리핀] 데이트앱 확산으로 필리핀에서 HIV감염 늘어 뉴스타임 10-05
6420 [국내] 모모랜드, 필리핀 최대 방송사와 매니지먼트 협약 체결 뉴스타임 10-05
6419 [필리핀] 악명높은 필리핀 감옥..매년 죄수 20% 감염질병으로 사망 뉴스타임 10-0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