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1일 (Mo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어메이징쇼   |  필리핀 음악

PM 23시 47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09-17 11:02
[국내] 'PD수첩' 사라진 남편, 그는 왜 표적이 되었나..필리핀 한인 살인 사건의 실체
 글쓴이 : 뉴스타임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PD수첩'이 지난 2016년 10월 필리핀 앙헬레스에서 돌연 사라진 지익주 씨 사건을 통해 현지 고위 경찰까지 연루된 한인 살인 사건의 실체를 파헤친다.

지난 2016년 10월, 필리핀 앙헬레스에서 작은 사업체를 운영하던 지익주 씨가 돌연 사라졌다. 남겨진 단서는 단 두 개. 괴한들이 그를 차에 밀어 넣고 어딘가로 데려갔다는 목격자들의 진술과 CCTV에 찍힌 지 씨 차량 주변의 수상한 움직임. 그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지 씨 아내는 남편을 찾기 위해 백방으로 뛰어다녔다. 오토바이 수색대 50여대를 동원해 밤낮으로 흔적을 좇았고 '남편을 찾아 달라'는 기자회견을 했다. 3개월 만에 남편의 소식을 들을 수 있었다. 놀랍게도 남편을 데려간 괴한은 필리핀 경찰청 마약단속국 경찰들이었다. 심지어 남편이 납치된 곳은 필리핀 경찰청 안이었고, 남편 지익주 씨는 납치된 그날 경찰청 주차장에서 살해됐다.

'PD수첩' 필리핀 한인 살인 사건의 실체 [MBC]

외국인 상대 납치 범죄가 드문 것은 아니었지만 경찰들이 살인에 연루되고 경찰청에서 실행된 것은 전무후무한 일. 참혹한 진실에 필리핀 전체가 충격에 빠졌다.

PD수첩은 이 사건의 핵심 용의자와 사건 관계자들을 우여곡절 끝에 힘들게 만났다. 그들의 이야기는 충격적이었다. 필리핀 경찰들이 조직적으로 외국인을 납치해 돈을 갈취하고 있다는 것. 이른바 경찰들이 '납치 비즈니스'를 겸업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그들은 이 사건에 연루된 고위 경찰들로부터 신변의 위협을 받고 있다며 두려워했다. 이 사건을 지시하거나 개입된 고위 경찰들은 도대체 누구일까? 또 어느 선까지 올라갈까?

"이 사건에 더 많은 높은 사람들이 개입되어있거든요. 피해자 아내한테 전해주세요 제가 살해되기 전에 빨리 공판을 하라고. 그렇지 않으면 이 사건은 묻힐 거예요" 용의자 S의 증언이다.

지 씨 아내는 "만약 이 사건이 파헤쳐지면 (경찰 조직이) 다 흔들린다는 얘기를 들었어요. 붕괴된다고. 다 연루되어 있다는 얘기죠"라고 전한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범인들의 머리를 한국에 보내겠다'며 엄정한 처벌을 약속했다. 하지만 3년이 지난 지금까지 해결된 건 아무 것도 없었다. 핵심 용의자중 하나인 경찰청 마약단속국 팀장은 보석으로 풀려났고, 다른 용의자들은 혐의를 부인하며 시간만 끌고 있다.

3년째 1심이 진행 중이며 올해 단 한 차례의 재판이 열렸지만 그마저 진전 없이 끝난 상황. 교민들은 시간만 끌다 결국 용의자 모두 풀려날 것이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현지 교민들도 우리 정부와 대사관의 대응에 답답함을 호소하고 있다. 2015~2018년 합산 기준, 한국인 대상 살인 사건이 가장 많았던 나라 필리핀. 대한민국 국민은 우리 정부로부터 어떤 보호를 받을 수 있는 걸까?

17일 밤 11시 5분에 방영되는 MBC 'PD수첩'의 '사라진 남편, 그는 왜 표적이 되었나'에서는 필리핀 한인 살인 사건의 실체와 피해자 아내의 외로운 싸움이 공개된다.

정상호기자

커뮤니티 > 뉴스 각종소식 > 'PD수첩' 사라진 남편, 그는 왜 표적이 되었나..필리핀 한인 살인 사건의 실체

2020년 06월 01일 (Mo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어메이징쇼   |  필리핀 음악

PM 23시 47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09-17 11:02

Total 7,53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535 [필리핀] 필리핀 32개 경제단체, 세제개혁 수정법안 조기통과 촉구 뉴스타임 06-01
7534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19 봉쇄 대폭 완화 첫날 신규확진 552명(종합) 뉴스타임 06-01
7533 [필리핀] 세부 퍼시픽, 6월 2일부터 국내선부터 운항 재개 발표/ 에어아시… 뉴스타임 06-01
7532 [국내] ‘필리핀 청부살인’ 첫 재판서 증인 “사건 전 킬러 알아보라는… 뉴스타임 06-01
7531 [필리핀] '코로나19 완화' 버스 탑승한 필리핀 시민들 뉴스타임 06-01
7530 [필리핀] 필리핀, 마닐라 등 봉쇄 대폭 완화..코로나19는 급증세 뉴스타임 06-01
7529 [필리핀] 필리핀 팜팡가주, 야간 통행금지 행정명령 발표 뉴스타임 06-01
7528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1만8천명 돌파, 완치자는 4천명도 … 뉴스타임 06-01
7527 [필리핀] 배우 현빈, 필리핀 통신회사 SMART 모델로 발탁 뉴스타임 05-31
7526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590명, 누적 확진자 17,224명으로 … 뉴스타임 05-31
7525 [필리핀] 봉쇄령으로 인해 배달업이 증가한 다바오 뉴스타임 05-30
7524 [필리핀] 필리핀 다바오 1일 최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발… 뉴스타임 05-30
7523 [필리핀] 필리핀 항공사 국내선 노선 운행 재개, 하늘길 열린다. 뉴스타임 05-30
7522 [필리핀] WV(Western Visayas) 공항 상업용 비행에 폐쇄 유지 뉴스타임 05-30
7521 [필리핀] 필리핀, 메트로 마닐라 폐쇄조치 완화 하지만 국제선 운항 및 입… 뉴스타임 05-30
7520 [국내] 코로나19, 새 도전 직면한 필리핀 콜센터 산업 뉴스타임 05-30
7519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19 신규확진 1천명 넘어..발표방식 변경 뉴스타임 05-30
7518 [필리핀] 필리핀 29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046명, 누적 확진자 1만6천… 뉴스타임 05-30
7517 [국내] "거짓말에 속아 필리핀서 착취·강압적 성관계도"..한미모 고발… 뉴스타임 05-30
7516 [필리핀] 특이한 외모, 평범한 진심…'희망' 노래하는 필리핀 … 뉴스타임 05-29
7515 [필리핀] 코로나19 때문에 못 살겠다… 필리핀·태국, 내달부터 봉쇄 완화 뉴스타임 05-29
7514 [국내] 삼성전기, 필리핀 MLCC 공장 정상화 초읽기 뉴스타임 05-29
7513 [필리핀] 6월1일 클락 골프장 개장 뉴스타임 05-29
7512 [필리핀] 필리핀 GCQ 그랩 운행재개 준비, 승객 마스크 꼭 써야 뉴스타임 05-29
7511 [필리핀] 6월부터 메트로마닐라 봉쇄 완화…"지금부터 방역이 더 중요" 뉴스타임 05-29
7510 [필리핀]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 6월 1일부터 일반 지역사회 격리체제(G… 뉴스타임 05-29
7509 [필리핀] 필리핀테니스협회, 코로나19 백신 나올 때까지 대회나 행사 금지 뉴스타임 05-29
7508 [필리핀] 메트로 마닐라, 6월 1일부터 완화된 지역사회 격리조치로 지정 뉴스타임 05-29
7507 [필리핀] 필리핀 일일 최대 확진자 발생, 마닐라에서만 330명 코로나19 확… 뉴스타임 05-28
7506 [국내] 필리핀 배우 “내 안에 오빠 있다” 방탄소년단 정국 패러디 화… 뉴스타임 05-28
7505 [필리핀] 필리핀 법원, 아동 성착취 방송 미국인에 종신형 선고 뉴스타임 05-28
7504 [필리핀] 필리핀 관광부, 코로나 이후 뉴노멀을 위한 숙박 시설 가이드라… 뉴스타임 05-28
7503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19 확산세 지속에도 마닐라 봉쇄해제 검토 뉴스타임 05-28
7502 [필리핀] 필리핀 북부루손 라유니온(La Union) 규모 5.1 지진 뉴스타임 05-28
7501 [필리핀] IATF, 두테르테 대통령에게 메트로 마닐라의 GCQ 전환 권고 뉴스타임 05-28
7500 [필리핀] 다바오 GCQ 연장 발표 뉴스타임 05-28
7499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19 봉쇄령'로 술담배 소비 줄자 세수도… 뉴스타임 05-28
7498 [국내] 제주항공, 교민수송 위해 클락·세부 임시편 운항..마닐라 정기… 뉴스타임 05-28
7497 [국외] 집에서 찍은 필리핀 아기 성착취 인터넷 생방송 왜 증가하나 뉴스타임 05-28
7496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19 신규확진 이틀 연속 300명대 뉴스타임 05-27
7495 [필리핀] 필리핀 다바오시 트라이씨클 요금 임시발표 뉴스타임 05-27
7494 [국내] 가천대 아름샘봉사단, 필리핀 농민에 직접 만든 마스크 전달 뉴스타임 05-27
7493 [국내] 광양경찰서, 자가격리 무단이탈자 기소의견 검찰 송치 뉴스타임 05-27
7492 [국내] 수원지검 여주지청, 코로나19 자가격리 어긴 30대 불구속 기소 뉴스타임 05-27
7491 [필리핀] 필리핀 코로나19 신규확진 300명대로.."백신 개발돼야 등교" 뉴스타임 05-26
7490 [필리핀] 필리핀 정부 내서도 오락가락하는 '코로나19 검사량'… 뉴스타임 05-26
7489 [필리핀]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 '백신 나오기 전까지 개학 무기한… 뉴스타임 05-26
7488 [필리핀] 필리핀 해외근로자의 귀향을 도와라 뉴스타임 05-26
7487 [필리핀] 코로나19로 검역 강화된 마닐라, 검문소 통과 위한 신분증 불법 … 뉴스타임 05-26
7486 [필리핀]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호세 리잘함’ 필리핀에 도착 뉴스타임 05-2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