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09일 (Mo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Anak   |  필리핀 지도...

PM 12시 46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09-11 13:57
[필리핀] 필리핀 수빅만, 조선업 고용 '급감'… 한진중공업 수빅조선소 파산 여파
 글쓴이 : 뉴스타임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필리핀 수빅만은 최근 서비스업과 제조업 고용이 증가했지만 한진중공업 필리핀 수빅조선소가 파산한 이후 조선업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11일(현지시간) 필리핀 경제매체 비즈니스미러에 따르면 윌마 에이스마 필리핀 수빅만광역시(SBMA) 시장은 “올해 상반기 수빅만 자유항의 취업자 수는 인프라 투자가 늘면서 소폭 증가했다”며 “다만 올해 초 한진중공업 수빅조선소가 파산을 신청한 뒤 조선과 해양관련서비스업 취업자 수는 무려 450% 줄었다”고 밝혔다. 

에이스마 시장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수빅만 자유항 취업자 수는 13만5224명으로 전년동기(13만3940명)보다 늘었다.

또한 같은 기간 서비스업 취업자 수는 7만6652명에서 9만2453명으로 늘어나 절반 이상(68.37%)이 서비스업에 종사하고 있었다. 서비스업 기업도 2470곳에서 2765곳으로 증가했다. 

제조업에 종사하는 취업자 수는 1만8197명에서 2만3031명으로 증가했고, 기업 수도 85곳에서 88곳으로 늘어 지역경제가 활성화됐다. 

건설업도 성장세를 보여 취업자 수는 1만868명에서 1만1729명으로, 기업 수는 185곳에서 199곳으로 늘었다.

이렇게 최근 수빅만 자유항이 높은 성장세를 보인 이유는 도로 등 인프라 재건 사업이 활발해 관련 투자와 고용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다만 한진중공업이 운영하던 수빅조선소가 파산을 신청한 여파로 조선과 해양관련서비스업 취업자 수는 2만6559명에서 5901명으로 대폭 줄었고, 기업 수도 110곳에서 96곳으로 감소했다. 한진중공업은 수빅만 자유항에서 지난해 12월 7000여명, 올해 1분기 3000여명을 감축하기도 했다. 

한편, 한진중공업은 수빅조선소와 관련해 현지은행 채권단에 4억1200만 달러(한화 약 4911억원)에 달하는 채무를 지고 있었는데 이중 1억4900만 달러(약 1776억원)는 한진중공업 주식 20%로 지난 6월 출자전환했다.

출처 : 아시아타임즈(http://www.asiatime.co.kr)

커뮤니티 > 뉴스 각종소식 > 필리핀 수빅만, 조선업 고용 '급감'… 한진중공업 수빅조선소 파산 여파

2019년 12월 09일 (Mo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Anak   |  필리핀 지도...

PM 12시 46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09-11 13:57

Total 6,60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608 [필리핀] 필리핀서 한국인 마약 제조·판매상, 경찰 함정단속에 덜미 뉴스타임 12-07
6607 [국내] 해외 성매매 알선 후 경찰과 짜고 단속해 돈 뜯어.."공갈 해당" 뉴스타임 12-07
6606 [필리핀] "필리핀 마약과의 전쟁서 공권력에 의한 성폭행 피해도 접수" 뉴스타임 12-06
6605 [필리핀] "필리핀, 지난해 자연재해 피해 日다음으로 컸다" 뉴스타임 12-06
6604 [필리핀] 필리핀 남부서 또 규모 5.6 지진.."쓰나미 발생 안해" 뉴스타임 12-06
6603 [필리핀] ‘수도 민영화 폐단’ 견디다 못한 필리핀, 두테르테 직접 ‘칼… 뉴스타임 12-05
6602 [국내] 필리핀, 세계 최고 다이빙 여행지 선정 뉴스타임 12-05
6601 [필리핀] 필리핀 태풍 '간무리' 피해 속출..최소 17명 사망(종… 뉴스타임 12-04
6600 [국내] 식약처, 필리핀 농약분석 담당자 대상 교육 뉴스타임 12-04
6599 [필리핀] 필리핀 태풍 '간무리' 피해 속출..최소 4명 사망 뉴스타임 12-04
6598 [필리핀] 필리핀에 태풍 '간무리' 상륙..수십만명 대피·피해 … 뉴스타임 12-03
6597 [필리핀] 태풍 접근 필리핀, 삼륜 택시로 이동하는 주민들 뉴스타임 12-03
6596 [필리핀] 필리핀에 태풍 '간무리' 상륙.."마닐라 공항 12시간 … 뉴스타임 12-03
6595 [필리핀] "필리핀에서 택시 탈 때는 강도 숨어 있는지 먼저 살펴야" 뉴스타임 12-01
6594 [필리핀] 필리핀, 태풍 '간무리에 초긴장..스포츠 경기도 일정 바꿔 뉴스타임 12-01
6593 [필리핀] "필리핀에서 택시 타지 마세요" 대사관 경고, 왜? 뉴스타임 12-01
6592 [필리핀] '동남亞게임' 열리는 필리핀에 태풍 접근..수만명 대… 뉴스타임 12-01
6591 [필리핀] 동남아시아 게임 앞둔 필리핀 향해 태풍 접근..당국 비상 뉴스타임 11-29
6590 [필리핀] 필리핀 리살은행, RSB와의 통합효과 최대 7억 페소 뉴스타임 11-29
6589 [필리핀] 필리핀서 열리는 '2019 동남아시안 게임' 앞두고 찬반… 뉴스타임 11-29
6588 [국내]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필리핀 해군사령부 방문 뉴스타임 11-29
6587 [필리핀] 필리핀 대학에 수류탄..경찰관 희생해 학생 10명 구해 뉴스타임 11-28
6586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도 발끈한 필리핀 SEA 게임 준비 부실 뉴스타임 11-27
6585 [국내] 필리핀에 울려퍼진 한국의 소리..'국악 어벤져스'가 … 뉴스타임 11-27
6584 [국내] 필리핀 국적 귀금속 가게 전문 털이 30대 실형 뉴스타임 11-27
6583 [국내] 필리핀 농업부 장관 FIRA 방문 "수산업 기술발전 기원" 뉴스타임 11-27
6582 [필리핀] 필리핀 보홀 ‘안경원숭이’, 개체수 급감한 멸종위기종 뉴스타임 11-27
6581 [국내] 화장품·의료기기업체 지쉘그룹, 필리핀시장 진출 추진 뉴스타임 11-27
6580 [국내] 필리핀관광부-문체부, '관광협력 양해각서 이행계획' … 뉴스타임 11-26
6579 [필리핀] 필리핀서 한인 대상 강도사건 잇따라..대사관, 주의 당부 뉴스타임 11-26
6578 [필리핀] "中,필리핀 전력망 장악..언제든 무력화 가능" 보고서 뉴스타임 11-26
6577 [국내] 한-필리핀 정상회담.."내년 FTA 최종타결 노력" 뉴스타임 11-26
6576 [국내] [한-아세안] 방사청, 필리핀·싱가포르와 방산협력 MOU 체결 뉴스타임 11-26
6575 [국내] 한국·필리핀 정부, 여행객 안전 협력 기구 공동 구축 뉴스타임 11-25
6574 [국내] 文대통령 "필리핀과 전략적 동반자관계로" 두테르테 "형제국가" 뉴스타임 11-25
6573 [국내] 文 "필리핀 에너지 사업 참여 희망"..두테르테 "태양광 투자 부… 뉴스타임 11-25
6572 [필리핀] 필리핀, 공공장소 전자담배 흡연자 243명 체포 뉴스타임 11-25
6571 [국내] 한·필리핀 FTA 시장개방 합의.. "한국산 車부품·의약품 수출 … 뉴스타임 11-25
6570 [필리핀] 필리핀 NGCP, 향후 10년간 4630억 페소 투자 뉴스타임 11-25
6569 [필리핀] 이마트 노브랜드 매장 필리핀에 첫 오픈 뉴스타임 11-25
6568 [국내] 박원주 특허청장, 필리핀 지식재산청장과 회담 뉴스타임 11-25
6567 [필리핀] 필리핀 부통령, 마약퇴치위원회 위원장직에서 전격 해임 뉴스타임 11-25
6566 [국내] "필리핀에서 스노클링하다가 사망…여행사 책임 30%" 뉴스타임 11-25
6565 [국내] 현대차 '지프니', 필리핀 대중교통 공략 시동 뉴스타임 11-25
6564 [필리핀] 필리핀 SEA 게임 시작 전부터 삐걱..엉뚱한 호텔로 선수 수송 뉴스타임 11-25
6563 [국내] 필리핀 대표 방송사, 제주에서 예능방송 촬영 뉴스타임 11-23
6562 [필리핀] 필리핀, 전염성 강한 소아마비 확산..당국, 초긴장 뉴스타임 11-21
6561 [국내] 한국-필리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의 만남 뉴스타임 11-20
6560 [국내] 필리핀 '위안부' 피해자 만난 이용수 할머니 뉴스타임 11-20
6559 [필리핀]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공공장소서 전자담배 피우면 체포" 뉴스타임 11-2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