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21일 (Mo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역대대통…   |  필리핀 화폐...

AM 10시 42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08-27 15:47
[국내] 경찰, 필리핀 도주 '밤의 전쟁' 운영자 검거..국내 최대 성매매 사이트
 글쓴이 : 뉴스타임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필리핀으로 도주했던 국내 최대 성매매알선 사이트 '밤의 전쟁' 운영자가 자진 입국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 사이트 공동 운영자 A(47) 씨를 붙잡아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고 27일 밝혔다.

A 씨는 2014년 4월부터 올해 7월까지 일본에 서버를 둔 성매매알선 사이트를 운영하며 성매매업소들을 홍보해주고 광고비 명목으로 돈을 받아 챙겨온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가 운영한 밤의 전쟁은 가입한 회원만 70만 명이 넘고, 사이트에 게시된 성매매 후기가 21만여 건에 이르는 국내 최대 성매매알선 사이트다.

그는 최초 운영하던 사이트인 '아찔한 밤'이 2016년 12월 단속되자 같은 플랫폼으로 '아찔한 달리기'와 '밤의 전쟁' 등으로 사이트 이름을 바꿔가며 영업을 계속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 3월 시민단체 대표가 오산과 화성, 수원 일대 유흥업소 업주들을 협박해 단체 가입을 종용한 사건을 조사하며 이 단체 자금원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A 씨에 대한 첩보를 입수해 수사를 시작했다.

필리핀에서 도피 생활을 하며 사이트를 운영하던 A 씨는 자신에게 수배 명령이 떨어진 것을 알고 자수할 뜻으로 이달 14일 자진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의 귀국 일자에 맞춰 인천공항 출국장에서 A 씨를 체포했다.

A 씨는 과거 성매매알선 업체의 종업원으로 일하던 중 사이트 관리에 대해 알게 돼 운영에까지 손을 댄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대전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지난 5월 22일 해외에 서버를 두고 성매매 광고사이트를 운영한 혐의(성매매알선등 행위의처벌에관한법률 위반)로 총책 B(35)씨와 부운영자 C(41)씨를 구속한 바 있다.

경찰은 A 씨가 벌어들인 범죄수익 규모 등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필리핀에 남아있는 또 다른 공동 운영자의 행방을 쫓고 있다.

이승진 기자


커뮤니티 > 뉴스 각종소식 > 경찰, 필리핀 도주 '밤의 전쟁' 운영자 검거..국내 최대 성매매 사이트

2019년 10월 21일 (Mo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역대대통…   |  필리핀 화폐...

AM 10시 42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08-27 15:47

Total 6,46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468 [필리핀] 필리핀 대통령 목에 걸린 물체 정체는 '휴대용 공기정화기&… 뉴스타임 10-19
6467 [필리핀] 보라카이 비키니 금지 찬반 논란.."가족 중심 vs 우스꽝스러운 … 뉴스타임 10-19
6466 [국내] 첫 코피노 대책 나온다..'친자 판결' 외국계 혼외자, … 뉴스타임 10-19
6465 [국내] 한국기상산업기술원, 필리핀 기상청 직원 기상 수치예보 데이터 … 뉴스타임 10-18
6464 [국외] 아시아개발은행, 2022년까지 필리핀에 14조원 지원… 인프라 투… 뉴스타임 10-18
6463 [국내] 필리핀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 상륙능력 시험 뉴스타임 10-18
6462 [국내] 필리핀 HMR그룹, 한국 브랜드 수입 위해 광폭 발걸음 뉴스타임 10-18
6461 [국내] 대림산업, 필리핀 '산 부에나벤튜라 석탄화력발전소' … 뉴스타임 10-18
6460 [필리핀]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오토바이서 떨어져 찰과상 입어 뉴스타임 10-17
6459 [필리핀] 필리핀, 중국 '구단선' 표시 영화사 불매운동 제안 뉴스타임 10-17
6458 [필리핀] 필리핀 케손 초임계압 발전소, 정식 가동 뉴스타임 10-17
6457 [필리핀] 필리핀서 한국인 3명 살해혐의로 수감된 한국인 또 탈주 뉴스타임 10-17
6456 [필리핀] 필리핀, 지진으로 최소 5명 사망...90여번의 여진 발생 뉴스타임 10-17
6455 [필리핀] 필리핀 민다나오섬서 규모 6.4 강진..피해 아직 파악 안돼 뉴스타임 10-16
6454 [필리핀] 보라카이 해변서 비키니 못 입게 되나 뉴스타임 10-16
6453 [필리핀] 필리핀, 쌀 가격 폭락에 농사 포기…식량 위기 고조 뉴스타임 10-15
6452 [필리핀] 필리핀 보라카이 섬 과다노출 수영복 금지 논란 뉴스타임 10-15
6451 [국내] 필리핀 인생샷 공모전...필리핀관광부, 25일 신촌에서 ‘Feel th… 뉴스타임 10-15
6450 [필리핀] [필리핀] 2조3000억원 규모 방앗간 위한 초대형 태양광 발전소 … 뉴스타임 10-15
6449 [필리핀] 끈비키니 입고 보라카이 해변 누빈 대만여성 벌금형 뉴스타임 10-14
6448 [필리핀] 필리핀 카비테 주 국제공항 입찰 공시... PPP 방식 뉴스타임 10-14
6447 [국내] 필리핀에 우리 기상기술 전수 뉴스타임 10-14
6446 [필리핀] 마약 연루 부하직원 비호 의혹에 필리핀 경찰청장 사퇴 뉴스타임 10-14
6445 [필리핀] 필리핀 외교장관, 트위터에 마오쩌둥 비하 글 올렸다가 사과 뉴스타임 10-14
6444 [필리핀] 남중국해 대응 베트남처럼?.."필리핀, 러 기업에 탐사 허용" 뉴스타임 10-13
6443 [필리핀] 세계은행 "필리핀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 달성 어렵다" 뉴스타임 10-13
6442 [필리핀] 필리핀 교도소내 재소자 아지트 철거중 폭발사고.."사상자 없어" 뉴스타임 10-12
6441 [필리핀] 필리핀 교통부, LRT 2호선 민영화 검토 뉴스타임 10-11
6440 [필리핀] 필리핀 마닐라 해안에 쌓인 죽은 물고기 뉴스타임 10-11
6439 [필리핀] 필리핀 정부 "교통대란? 일찍 출발해라" 뉴스타임 10-11
6438 [국내] 다문화종합복지센터, 엄마 나라 필리핀 봉사활동 성료 뉴스타임 10-11
6437 [국내] 필리핀 통신사 회장도 KT 5G 기술 보고 배웠다 뉴스타임 10-11
6436 [필리핀] 필리핀 발라박섬의 공포..악어 습격으로 사망자 잇따라 뉴스타임 10-11
6435 [필리핀] 필리핀 교도소내 재소자 아지트 철거..마약·흉기 쏟아져 뉴스타임 10-10
6434 [필리핀] 필리핀, 미중 무역 갈등 영향을 재정 지출 확대로 대응 뉴스타임 10-10
6433 [국외] 필리핀: 대통령 대변인 '일찍 도착하고 싶음 일찍 나와라&#… 뉴스타임 10-10
6432 [필리핀] 필리핀 글로브, 5G 통신 리살 주 등 3개 주에 확대 뉴스타임 10-10
6431 [필리핀] 크루즈 관광 육성 열 올리는 필리핀, 경제 성장 원동력 삼을까 뉴스타임 10-10
6430 [필리핀] 필리핀, 전기차 지원책 놓고 에너지부와 재무부 '충돌'… 뉴스타임 10-09
6429 [필리핀]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딸도 뎅기열 확진, '사망자 1천200… 뉴스타임 10-08
6428 [필리핀] 필리핀서 무덤 파헤치고 시신 능욕한 10대들 체포 뉴스타임 10-08
6427 [필리핀] 필리핀 뎅기열 사망자 1천200명 넘어서 뉴스타임 10-08
6426 [국내] "1년후 원금+30%"..골프장 투자 권유 후 잠적한 필리핀 한인 사… 뉴스타임 10-08
6425 [국내] 이리언스, 필리핀 '뉴클락시티' 210억짜리 가로등 공… 뉴스타임 10-07
6424 [필리핀] "IS 연계 필리핀 반군, 수당 미끼로 조직원 충원" 뉴스타임 10-07
6423 [필리핀]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중증 근무력증에 시달린다" 뉴스타임 10-07
6422 [필리핀] 필리핀 리조트에서 영국인 부부, 무장 괴한에 피랍 뉴스타임 10-06
6421 [필리핀] 데이트앱 확산으로 필리핀에서 HIV감염 늘어 뉴스타임 10-05
6420 [국내] 모모랜드, 필리핀 최대 방송사와 매니지먼트 협약 체결 뉴스타임 10-05
6419 [필리핀] 악명높은 필리핀 감옥..매년 죄수 20% 감염질병으로 사망 뉴스타임 10-0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