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9일 (Sat)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지도...   |  컬러코딩 시간

PM 21시 01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08-16 10:39
[필리핀] '황금알 낳는 거위' 필리핀 BPO 콜센터 사업 위기
 글쓴이 : 뉴스타임
 
center
필리핀 마닐라에 있는 콜센터.
지난 10여년 간 필리핀에서 '황금알을 낳는 거위'와 같은 역할을 해온 비즈니스 프로세스 아웃소싱(BPO) 산업이 여러 위협에 직면해 있다.

디스 위크 인 아시아는 지난 11일(현지시간) 이 산업이 중국 온라인 도박업체의 팽창과 필리핀 정부 정책, 인공지능(AI)의 빠른 발달 등 겹악재에 시달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BPO는 기업이 비핵심 사업을 제3자 서비스 제공업체에 하청하는 것을 의미한다. 즉 고객 서비스나 인사관리 등은 BPO 업체에 맡기고 자신들은 제품개발 및 핵심 사업에 집중한다.

보도에 따르면 BPO 산업은 20여년 전 필리핀에서 등장할 당시엔 미미했지만 지금은 수십억 달러 규모로 발전했다. 필리핀 최대 은행인 BDO 유니뱅크에 따르면 국내 총생산의 10%가 BPO 분야에서 나오는 것으로 추정됐다.

해외 노동자의 송금에 이어 필리핀에선 가장 큰 외화수입원으로, 미국을 비롯해 네덜란드와 호주, 영국, 캐나다 업체들이 주 고객이다.

필리핀 중앙은행의 2018년 자료에 따르면 BPO 산업 종사자는 총 57만5600명으로 이 가운데 88%에 해당하는 50만4000여명이 콜센터 회사에 근무하고 있다.

일부 자료에선 현재 BPO업체 종사자의 수가 120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필리핀 통계청 최근 자료에 따르면 정식 등록된 BPO 기업은 851개사로 이 중 절반 이상인 429개사가 콜센터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콜센터 비중이 큰 이유는 필리핀인들의 영어구사능력을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필리핀인들 특유의 고객 공감 능력 또한 이 분야에서 일하기에 적합한 강점으로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BPO 산업은 예상치 못한 경쟁에 직면했다.

먼저 필리핀 역외 게임 사업자(POGOs)라고 불리는 온라인 카지노업체들이 있다.

중국에선 도박이 불법이기 때문에 이 업체들은 마닐라에 근거지를 두고 온라인 카지노를 열어 중국 고객들을 유혹하고 있다.

필리핀에서 이 사업이 급속하게 팽창하고 있지만 대부분 중국인들이 고용되고 있고 이 때문에 수만명의 중국인들이 필리핀으로 몰려왔다.

이 사업체들은 마닐라의 가용 사무실 공간을 빠르게 파고 들면서 BPO업체들을 위협하고 있다.

BPO 센터는 현재 도시 사무실 공간의 24만4000㎡를 차지하고 있다.

현지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현재 24만3000㎡의 사무실 공간을 차지하고 있는 POGOs가 연말까지 45만㎡를 구입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 새 정부 정책도 걸림돌이 되고 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지난 6월 마닐라 지역 내 '에코존' 신청 처리를 중단하라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는 수도에 집중된 경제 활동을 지방으로 분산시키기 위한 조치이지만 BPO업체들에겐 또 하나의 시련이다. 

에코 존은 BPO 센터들의 성장을 촉진시킨 세금혜택이 있는 지역이다. 또한 마닐라는 인터넷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고 노동력이 풍부해 BPO 센터들이 크게 밀집해 있었다.

이외에도 지난 수년간 BPO 업계의 화두였던 인공지능(AI)의 발달 또한 이 산업의 미래를 불안하게 하고 있다.

업계 일각에선 필리핀인들의 뛰어난 영어구사능력은 5~10년이 지나면 더 이상 일자리를 보장하는 수단이 될 수 없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커뮤니티 > 뉴스 각종소식 > '황금알 낳는 거위' 필리핀 BPO 콜센터 사업 위기

2020년 02월 29일 (Sat)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지도...   |  컬러코딩 시간

PM 21시 01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08-16 10:39

Total 6,87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870 [국내] 남광토건 필리핀 대표 인프라 '팡일만 대교' 본공사 "… 뉴스타임 13:21
6869 [필리핀] 필리핀 연식이 아주 오래된 차! 오르막도 문제 없어! 뉴스타임 13:20
6868 [필리핀] 필리핀 빈민 마을 놀이터는 바로 '망고나무' 뉴스타임 13:20
6867 [필리핀] 신종 코로나 등으로 다국적 기업 구조조정, 필리핀 우려 뉴스타임 02-28
6866 [필리핀] 일본 크루즈선서 철수한 필리핀인 3명 코로나19 의심 증상 뉴스타임 02-28
6865 [국외] "중국 해군함정, 필리핀 해상서 미 정찰기 향해 레이저 발사" 뉴스타임 02-28
6864 [필리핀] 브렉시트 수혜국 필리핀, 영국과 교역 확대 뉴스타임 02-28
6863 [필리핀] 필리핀, 대구시민 잇단 방문에 긴장..대형 종교행사 취소 뉴스타임 02-28
6862 [국내] 필리핀에 버려진 11살 정신장애 소년의 절규 [제보자들] 뉴스타임 02-27
6861 [필리핀] ADB, 올해 필리핀에 33억 달러 융자 뉴스타임 02-27
6860 [필리핀] NFL 출신 마이너리거 티보, 필리핀 대표로 WBC 예선 출전 뉴스타임 02-27
6859 [필리핀] 필리핀도 한국 경북에서 오는 여행객 입국 금지 뉴스타임 02-26
6858 [필리핀] 美군사협정 파기한 필리핀, 친중에 이어 러시아와 밀착 행보 뉴스타임 02-26
6857 [국외] 日 정박 크루즈선서 필리핀인 80명 '코로나19' 확진 … 뉴스타임 02-26
6856 [국내] 선문대 LINC+사업단, 자율주행자동차 교육과정 필리핀 수출 뉴스타임 02-26
6855 [필리핀] 필리핀 의원 "한국인 차별 안돼"… 입국금지 반대 뉴스타임 02-25
6854 [필리핀] 필리핀 관광부, 3월 '제1회 필리핀 쇼핑 페스티벌' 개… 뉴스타임 02-25
6853 [국내] 하이트진로, ‘딸기에이슬’로 필리핀‧태국‧싱가포… 뉴스타임 02-25
6852 [국외] 필리핀·두바이 등 해외선 3월 축제 예정대로 진행 뉴스타임 02-25
6851 [필리핀] '日혼다 생산중단 충격' 필리핀 "中자동차업체 투자 … 뉴스타임 02-25
6850 [필리핀] 필리핀 "오는 4월까지 한국과 FTA 협상 마무리 희망" 뉴스타임 02-24
6849 [필리핀] 코로나19 확산에 베트남·필리핀 韓 입국인 격리 및 여행 금지 … 뉴스타임 02-24
6848 [필리핀] 필리핀 패스트푸드점서 침 뱉은 중국인 체포 뉴스타임 02-24
6847 [필리핀] 필리핀 언론, 한국 여행금지 가능성 검토 언급 뉴스타임 02-24
6846 [필리핀] 혼다, 3월 하순 필리핀 공장 폐쇄 뉴스타임 02-23
6845 [필리핀] 필리핀 남부 폰다구이탄서 규모 5.1 지진 발생 뉴스타임 02-23
6844 [필리핀] 필리핀 나체 달리기, 알몸으로 달리는 학생들 뉴스타임 02-21
6843 [필리핀] 손팻말 들고 나체 시위하는 필리핀 학생들 뉴스타임 02-21
6842 [필리핀] 구호 외치는 필리핀 연례 '나체 달리기' 참석 학생들 뉴스타임 02-21
6841 [국내] 플라이강원, 양양~필리핀 클락 신규 취항 뉴스타임 02-21
6840 [필리핀] 필리핀 MPIC, 두짓과 호텔, 콘도미니엄 합작 개발 뉴스타임 02-20
6839 [국내] 필리핀 정부, "한국인 관광객이 1위, 3월 대규모 쇼핑 페스티벌" 뉴스타임 02-20
6838 [국내] 상주시, 필리핀 계절 근로자 23명 첫 배치 뉴스타임 02-20
6837 [필리핀] 필리핀 대마초 파생품 '칸나비디올' 합법화? 뉴스타임 02-19
6836 [필리핀] '2020 아나테이너 코리아 선발대회' 필리핀 수빅 요트… 뉴스타임 02-19
6835 [국내] 필리핀 지진․태풍 피해 이재민에 우리 쌀 950톤 지원 뉴스타임 02-19
6834 [필리핀] 필리핀 이스턴, 통신망 확대 위해 28억 페소 투자 뉴스타임 02-19
6833 [국내] 필리핀 군인단 경북 방문..특수목적관광 '열풍' 뉴스타임 02-19
6832 [필리핀] 미국-필리핀 방문국 협정(VFA) 폐기와 필리핀 국가안 뉴스타임 02-19
6831 [국내] 우리 쌀 950t, 필리핀 지진·태풍 이재민 23만5천명 허기 달랜다 뉴스타임 02-19
6830 [필리핀] 필리핀, 일부 의약품에 가격상한제 적용 방침 뉴스타임 02-19
6829 [필리핀] 필리핀 검찰, 주교 4명 고소 취하 뉴스타임 02-19
6828 [필리핀] 필리핀 제작사 비바, IPO 실시... 최대 40억 페소 조달 뉴스타임 02-18
6827 [필리핀] 친중 결속 강화하는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 시진핑에 서한 … 뉴스타임 02-18
6826 [필리핀] 필리핀 인구개발위원회 "10대 임신 중 10세에서 14세 사이 청소… 뉴스타임 02-17
6825 [필리핀] 필리핀 매년 10대 여자 청소년 13만 명 출산, 생부는 20대 남성 뉴스타임 02-17
6824 [필리핀] 필리핀 아바코아, 합작 시멘트 공장에 10억 페소 투자 뉴스타임 02-17
6823 [필리핀] 지난해 필리핀 외국인 관광객 4명 중 1명은 한국인 뉴스타임 02-17
6822 [필리핀] 필리핀 대통령 "마닐라만 간척사업, 정부가 주도한다" 뉴스타임 02-17
6821 [국내] 강원도, 영화를 통해 필리핀 한류관광 깊숙이 파고든다 뉴스타임 02-1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