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23일 (Mo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컬러코딩 시간   |  어메이징쇼

AM 11시 04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08-16 10:39
[필리핀] '황금알 낳는 거위' 필리핀 BPO 콜센터 사업 위기
 글쓴이 : 뉴스타임
 
center
필리핀 마닐라에 있는 콜센터.
지난 10여년 간 필리핀에서 '황금알을 낳는 거위'와 같은 역할을 해온 비즈니스 프로세스 아웃소싱(BPO) 산업이 여러 위협에 직면해 있다.

디스 위크 인 아시아는 지난 11일(현지시간) 이 산업이 중국 온라인 도박업체의 팽창과 필리핀 정부 정책, 인공지능(AI)의 빠른 발달 등 겹악재에 시달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BPO는 기업이 비핵심 사업을 제3자 서비스 제공업체에 하청하는 것을 의미한다. 즉 고객 서비스나 인사관리 등은 BPO 업체에 맡기고 자신들은 제품개발 및 핵심 사업에 집중한다.

보도에 따르면 BPO 산업은 20여년 전 필리핀에서 등장할 당시엔 미미했지만 지금은 수십억 달러 규모로 발전했다. 필리핀 최대 은행인 BDO 유니뱅크에 따르면 국내 총생산의 10%가 BPO 분야에서 나오는 것으로 추정됐다.

해외 노동자의 송금에 이어 필리핀에선 가장 큰 외화수입원으로, 미국을 비롯해 네덜란드와 호주, 영국, 캐나다 업체들이 주 고객이다.

필리핀 중앙은행의 2018년 자료에 따르면 BPO 산업 종사자는 총 57만5600명으로 이 가운데 88%에 해당하는 50만4000여명이 콜센터 회사에 근무하고 있다.

일부 자료에선 현재 BPO업체 종사자의 수가 120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필리핀 통계청 최근 자료에 따르면 정식 등록된 BPO 기업은 851개사로 이 중 절반 이상인 429개사가 콜센터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콜센터 비중이 큰 이유는 필리핀인들의 영어구사능력을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필리핀인들 특유의 고객 공감 능력 또한 이 분야에서 일하기에 적합한 강점으로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BPO 산업은 예상치 못한 경쟁에 직면했다.

먼저 필리핀 역외 게임 사업자(POGOs)라고 불리는 온라인 카지노업체들이 있다.

중국에선 도박이 불법이기 때문에 이 업체들은 마닐라에 근거지를 두고 온라인 카지노를 열어 중국 고객들을 유혹하고 있다.

필리핀에서 이 사업이 급속하게 팽창하고 있지만 대부분 중국인들이 고용되고 있고 이 때문에 수만명의 중국인들이 필리핀으로 몰려왔다.

이 사업체들은 마닐라의 가용 사무실 공간을 빠르게 파고 들면서 BPO업체들을 위협하고 있다.

BPO 센터는 현재 도시 사무실 공간의 24만4000㎡를 차지하고 있다.

현지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현재 24만3000㎡의 사무실 공간을 차지하고 있는 POGOs가 연말까지 45만㎡를 구입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 새 정부 정책도 걸림돌이 되고 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지난 6월 마닐라 지역 내 '에코존' 신청 처리를 중단하라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는 수도에 집중된 경제 활동을 지방으로 분산시키기 위한 조치이지만 BPO업체들에겐 또 하나의 시련이다. 

에코 존은 BPO 센터들의 성장을 촉진시킨 세금혜택이 있는 지역이다. 또한 마닐라는 인터넷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고 노동력이 풍부해 BPO 센터들이 크게 밀집해 있었다.

이외에도 지난 수년간 BPO 업계의 화두였던 인공지능(AI)의 발달 또한 이 산업의 미래를 불안하게 하고 있다.

업계 일각에선 필리핀인들의 뛰어난 영어구사능력은 5~10년이 지나면 더 이상 일자리를 보장하는 수단이 될 수 없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커뮤니티 > 뉴스 각종소식 > '황금알 낳는 거위' 필리핀 BPO 콜센터 사업 위기

2019년 09월 23일 (Mo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컬러코딩 시간   |  어메이징쇼

AM 11시 04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08-16 10:39

Total 6,37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371 [필리핀] 필리핀 국민 82% "마약과의 전쟁에 만족" 뉴스타임 10:52
6370 [국내] 건보공단, 필리핀 건강보험제도 개선 지원 뉴스타임 10:52
6369 [국내] 재외국민, 범죄피해 해마다 급증…실종·살인 필리핀서 최다 뉴스타임 09-22
6368 [필리핀] "두테르테, '마약과 전쟁' 유엔조사 찬성국 원조금 거… 뉴스타임 09-22
6367 [필리핀] 필리핀서 경비행기 논에 추락..영국인 조종사 사망 뉴스타임 09-21
6366 [필리핀] 필리핀 국방부 "中어선들은 감시활동을 하고 있다" 뉴스타임 09-20
6365 [필리핀] 필리핀, 19년 만에 전염성 강한 소아마비 발생..예방접종 강화 뉴스타임 09-20
6364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의 위협에 자수대상 흉악범보다 더 많이 자수 뉴스타임 09-20
6363 [국외] 인니 산불 연기, 필리핀 세부까지 퍼져..대기질 악화 뉴스타임 09-20
6362 [필리핀] "죽이는 게 낫다"는 두테르테 대통령 말에 흉악범 1천여명 자수 뉴스타임 09-19
6361 [필리핀] 필리핀 軍, 中과 통신 협약으로 ‘친중탈미’ 노선 굳히나 뉴스타임 09-19
6360 [필리핀] 필리핀 휜마에너지, 재생에너지 강화 20억 달러 투입 뉴스타임 09-19
6359 [필리핀] '마약과의 전쟁' 필리핀서 압수한 마약 빼돌리기 만연 뉴스타임 09-19
6358 [필리핀] 필리핀, 내년 인니 니켈 수출 중단으로 반사이익 기대감 커져 뉴스타임 09-19
6357 [필리핀] 필리핀 관광 치안 개선되나..관광지에 관광경찰 4600명 배치 뉴스타임 09-19
6356 [필리핀]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자수하지 않는 흉악범 죽이는 게 낫다" 뉴스타임 09-18
6355 [필리핀] 필리핀 해안경비대원 8명, 대만 어민 살해 혐의 6년 만에 유죄 뉴스타임 09-18
6354 [필리핀] 필리핀, 해외 송금액 증가세… 최대 국가는 미국 뉴스타임 09-18
6353 [필리핀] 필리핀서 트럭 절벽 추락, '최소 16명 사망'...부상자… 뉴스타임 09-17
6352 [국내] 아세안문화원, 알기쉬운 필리핀 개최 뉴스타임 09-17
6351 [필리핀] 필리핀 국방장관 몰래 군부대에 中 통신 시설 설치 허용..재검토 뉴스타임 09-17
6350 [국외] 세계 곳곳에 '여경 전용' 경찰서 개소..왜? 뉴스타임 09-17
6349 [국내] 'PD수첩' 사라진 남편, 그는 왜 표적이 되었나..필리… 뉴스타임 09-17
6348 [필리핀] 필리핀, 포괄세제 개혁법안, 하원 심의 통과 뉴스타임 09-16
6347 [필리핀] 필리핀 경찰, 석방된 흉악범 검거에 특공대 투입 뉴스타임 09-16
6346 [필리핀] 필리핀 이슬람 자치 지역서 폭발물 발견..피해 없어 뉴스타임 09-16
6345 [필리핀] 포즈 취한 2019 미스 월드 필리핀 수상자들 뉴스타임 09-16
6344 [필리핀] 필리핀, '멸종위기' 팔라완 수달 등 수출입 금지 지정 뉴스타임 09-16
6343 [필리핀] 필리핀에 여경만 근무하는 경찰서 탄생 뉴스타임 09-15
6342 [필리핀] 두테르테 "뇌물 달라는 공무원을 보면 총으로 쏴라, 면책해 주겠… 뉴스타임 09-15
6341 [국내] 한국인 매년 35만명 찾는 곳..'시궁창' 오명 보라카이… 뉴스타임 09-14
6340 [필리핀] 필리핀, 中사기범 4명 잡으려다 온라인범죄자 273명 덤으로 검거 뉴스타임 09-14
6339 [필리핀] 필리핀, 미중무역갈등을 호기로 투자유치 촉진 노력 뉴스타임 09-14
6338 [국내] "왜 명절마다 시댁에 가야 하죠?" 필리핀 아내의 고민 뉴스타임 09-13
6337 [국내] "필리핀, 美中무역분쟁 피해 줄이려면 韓과 더 밀착해야" 뉴스타임 09-13
6336 [필리핀] 필리핀 군부대에 中 합작사 통신시설 설치 허용 논란 뉴스타임 09-12
6335 [국내] 코이카, 필리핀에 전자 조세시스템 구축 경험 공유...전자정부 … 뉴스타임 09-12
6334 [필리핀] 웰컴금융그룹, 필리핀 현지 금융사 인수 승인 뉴스타임 09-11
6333 [필리핀] 필리핀 통신당국, 나우 텔레콤 사업권 갱신 인가 뉴스타임 09-11
6332 [국내] KT 필리핀 파트너 회사 컨버지 ICT 솔루션, 미국 기반의 투자펀… 뉴스타임 09-11
6331 [필리핀] 필리핀 수빅만, 조선업 고용 '급감'… 한진중공업 수… 뉴스타임 09-11
6330 [필리핀] 필리핀 뎅기열 사망자 1천명 돌파.."연말까지 긴장" 뉴스타임 09-11
6329 [국내] 필리핀 ASF 발생 확정 뉴스타임 09-11
6328 [필리핀] 필리핀의 ‘비간’, CNN “아시아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 중 … 뉴스타임 09-10
6327 [필리핀] TPC건설, 필리핀 바콜로드서 태양광 발전소 건설 뉴스타임 09-10
6326 [필리핀] 필리핀 신문사 인쇄소에 방화..두 명 부상 뉴스타임 09-10
6325 [필리핀] 필리핀 해외 노동자, 절반 이상 '한국행' 선택 뉴스타임 09-10
6324 [국외] 현대글로비스 실종 한국인선원 4명 모두 구조 뉴스타임 09-10
6323 [필리핀] 필리핀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확인 뉴스타임 09-09
6322 [필리핀] 필리핀 남부서 또 자폭 테러..용의자만 사망 뉴스타임 09-0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