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23일 (Mo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역대대통…   |  필리핀 화폐...

AM 10시 41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08-15 11:33
[필리핀] 필리핀 "中 전함, 8월에도 최소 3차례 필리핀 영해 무단 통과"
 글쓴이 : 뉴스타임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중국군 전함이 사전 협의 없이 필리핀 영해를 계속해서 통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GMA 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군 당국은 전날 중국 전함들이 이 달에만 최소 3차례 사전 협의 없이 시부투 해협을 통과했다고 밝혔다.

시부투 해협은 필리핀 남서부 타위타위주(州)에 있는 봉가오섬과 시부투섬 사이에 있는 폭 18마일(약 29㎞)인 좁은 해로다.

필리핀군 관계자는 "지난 7월 중국 전함들이 2차례 시부투 해협을 침입했고, 8월에도 3차례 침입했다"면서 "외교부에 이 같은 사실을 통보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전함의 종류에 대해 "일반적인 의미의 전함"이라고만 밝혔다.

이에 앞서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부 장관은 지난달 26일 "올해 2월 이후 중국 군함 4척이 필리핀 당국과 사전 협의 없이 시부투 해협을 통과했다"면서 "군함이 우리 영해를 통과하려면 사전에 통보해야 한다"고 밝혔다.

로렌자나 장관은 당시 "자오젠화 필리핀 주재 중국대사가 '앞으로 중국 군함이 시부투 해협을 통과할 계획이 있으면 주필리핀 중국대사관에 알려달라고 요구해 그 같은 계획을 필리핀에 통보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 같은 약속이 지켜지지 않아 필리핀 당국의 강한 반발이 예상된다.

필리핀 시부투 해협 [구글 지도 캡처]

커뮤니티 > 뉴스 각종소식 > 필리핀 "中 전함, 8월에도 최소 3차례 필리핀 영해 무단 통과"

2019년 09월 23일 (Mo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역대대통…   |  필리핀 화폐...

AM 10시 41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08-15 11:33

Total 6,37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371 [필리핀] 필리핀 국민 82% "마약과의 전쟁에 만족" 뉴스타임 10:52
6370 [국내] 건보공단, 필리핀 건강보험제도 개선 지원 뉴스타임 10:52
6369 [국내] 재외국민, 범죄피해 해마다 급증…실종·살인 필리핀서 최다 뉴스타임 09-22
6368 [필리핀] "두테르테, '마약과 전쟁' 유엔조사 찬성국 원조금 거… 뉴스타임 09-22
6367 [필리핀] 필리핀서 경비행기 논에 추락..영국인 조종사 사망 뉴스타임 09-21
6366 [필리핀] 필리핀 국방부 "中어선들은 감시활동을 하고 있다" 뉴스타임 09-20
6365 [필리핀] 필리핀, 19년 만에 전염성 강한 소아마비 발생..예방접종 강화 뉴스타임 09-20
6364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의 위협에 자수대상 흉악범보다 더 많이 자수 뉴스타임 09-20
6363 [국외] 인니 산불 연기, 필리핀 세부까지 퍼져..대기질 악화 뉴스타임 09-20
6362 [필리핀] "죽이는 게 낫다"는 두테르테 대통령 말에 흉악범 1천여명 자수 뉴스타임 09-19
6361 [필리핀] 필리핀 軍, 中과 통신 협약으로 ‘친중탈미’ 노선 굳히나 뉴스타임 09-19
6360 [필리핀] 필리핀 휜마에너지, 재생에너지 강화 20억 달러 투입 뉴스타임 09-19
6359 [필리핀] '마약과의 전쟁' 필리핀서 압수한 마약 빼돌리기 만연 뉴스타임 09-19
6358 [필리핀] 필리핀, 내년 인니 니켈 수출 중단으로 반사이익 기대감 커져 뉴스타임 09-19
6357 [필리핀] 필리핀 관광 치안 개선되나..관광지에 관광경찰 4600명 배치 뉴스타임 09-19
6356 [필리핀]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자수하지 않는 흉악범 죽이는 게 낫다" 뉴스타임 09-18
6355 [필리핀] 필리핀 해안경비대원 8명, 대만 어민 살해 혐의 6년 만에 유죄 뉴스타임 09-18
6354 [필리핀] 필리핀, 해외 송금액 증가세… 최대 국가는 미국 뉴스타임 09-18
6353 [필리핀] 필리핀서 트럭 절벽 추락, '최소 16명 사망'...부상자… 뉴스타임 09-17
6352 [국내] 아세안문화원, 알기쉬운 필리핀 개최 뉴스타임 09-17
6351 [필리핀] 필리핀 국방장관 몰래 군부대에 中 통신 시설 설치 허용..재검토 뉴스타임 09-17
6350 [국외] 세계 곳곳에 '여경 전용' 경찰서 개소..왜? 뉴스타임 09-17
6349 [국내] 'PD수첩' 사라진 남편, 그는 왜 표적이 되었나..필리… 뉴스타임 09-17
6348 [필리핀] 필리핀, 포괄세제 개혁법안, 하원 심의 통과 뉴스타임 09-16
6347 [필리핀] 필리핀 경찰, 석방된 흉악범 검거에 특공대 투입 뉴스타임 09-16
6346 [필리핀] 필리핀 이슬람 자치 지역서 폭발물 발견..피해 없어 뉴스타임 09-16
6345 [필리핀] 포즈 취한 2019 미스 월드 필리핀 수상자들 뉴스타임 09-16
6344 [필리핀] 필리핀, '멸종위기' 팔라완 수달 등 수출입 금지 지정 뉴스타임 09-16
6343 [필리핀] 필리핀에 여경만 근무하는 경찰서 탄생 뉴스타임 09-15
6342 [필리핀] 두테르테 "뇌물 달라는 공무원을 보면 총으로 쏴라, 면책해 주겠… 뉴스타임 09-15
6341 [국내] 한국인 매년 35만명 찾는 곳..'시궁창' 오명 보라카이… 뉴스타임 09-14
6340 [필리핀] 필리핀, 中사기범 4명 잡으려다 온라인범죄자 273명 덤으로 검거 뉴스타임 09-14
6339 [필리핀] 필리핀, 미중무역갈등을 호기로 투자유치 촉진 노력 뉴스타임 09-14
6338 [국내] "왜 명절마다 시댁에 가야 하죠?" 필리핀 아내의 고민 뉴스타임 09-13
6337 [국내] "필리핀, 美中무역분쟁 피해 줄이려면 韓과 더 밀착해야" 뉴스타임 09-13
6336 [필리핀] 필리핀 군부대에 中 합작사 통신시설 설치 허용 논란 뉴스타임 09-12
6335 [국내] 코이카, 필리핀에 전자 조세시스템 구축 경험 공유...전자정부 … 뉴스타임 09-12
6334 [필리핀] 웰컴금융그룹, 필리핀 현지 금융사 인수 승인 뉴스타임 09-11
6333 [필리핀] 필리핀 통신당국, 나우 텔레콤 사업권 갱신 인가 뉴스타임 09-11
6332 [국내] KT 필리핀 파트너 회사 컨버지 ICT 솔루션, 미국 기반의 투자펀… 뉴스타임 09-11
6331 [필리핀] 필리핀 수빅만, 조선업 고용 '급감'… 한진중공업 수… 뉴스타임 09-11
6330 [필리핀] 필리핀 뎅기열 사망자 1천명 돌파.."연말까지 긴장" 뉴스타임 09-11
6329 [국내] 필리핀 ASF 발생 확정 뉴스타임 09-11
6328 [필리핀] 필리핀의 ‘비간’, CNN “아시아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 중 … 뉴스타임 09-10
6327 [필리핀] TPC건설, 필리핀 바콜로드서 태양광 발전소 건설 뉴스타임 09-10
6326 [필리핀] 필리핀 신문사 인쇄소에 방화..두 명 부상 뉴스타임 09-10
6325 [필리핀] 필리핀 해외 노동자, 절반 이상 '한국행' 선택 뉴스타임 09-10
6324 [국외] 현대글로비스 실종 한국인선원 4명 모두 구조 뉴스타임 09-10
6323 [필리핀] 필리핀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확인 뉴스타임 09-09
6322 [필리핀] 필리핀 남부서 또 자폭 테러..용의자만 사망 뉴스타임 09-0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