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 19일 (Fri)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Anak   |  필리핀 화폐...

AM 08시 29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07-11 20:09
[필리핀] 필리핀 '마약과의 전쟁' 국제사회 심판받나
 글쓴이 : 뉴스타임
 

인권단체들 “UNHRC 결의안 채택 가능성 높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역점 추진하고 있는 ‘마약과의 전쟁’에서 희생 당한 필리핀 국민들. 인권단체들은 국제사회 차원의 진상 조사를 요구하며 유엔인권이사회를 상대로 로비전을 펼치고 있다. 래플러 캡처

숱한 인권침해 논란에도 불구하고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밀어붙이고 있는 ‘마약과의 전쟁’이 국제 무대에서 본격 심판을 받는다. 유엔인권이사회(UNHRC) 총회에서 ‘마약과의 전쟁’ 조사를 골자로 하는 결의안이 통과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래플러 등 필리핀 현지 매체에 따르면 카라파탄(Karapatan) 등 인권단체들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UNHRC 41차 총회에 참석, 결의안 채택을 촉구하는 로비전을 벌였다.

카라파탄의 크리스티나 팔라바이 사무총장은 “여러 다른 국가들과의 대화에서 결의안에 대한 지지를 받았다”며 “결의안 통과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고 밝혔다. 팔라바이 사무총장은 또 “그들은 필리핀의 민주주의가 역동적이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다”라며 “(마약과의 전쟁이) 민주주의를 후퇴시킬 것이라 우려했다”고 전했다. 현지 로비전에는 카라파탄 외 인권변호사 모임인 국민변호사연합(NUPL) 등이 참가했다.

UNHRC 41차 총회가 22일까지 열리는 만큼 표결은 11일(현지시간)에 이뤄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총회에서 결의안이 통과될 경우 필리핀에는 특별조사관이 파견돼 마약과의 전쟁 과정에서 일어난 정부의 인권 침해, 불법성 등에 대해 1년간 조사를 벌이게 된다.

이 같은 움직임에 필리핀은 강력 반발하고 있다. 앞서 유엔 차원의 조사 움직임이 구체화 하자 두테르테 대통령은 “필리핀에 대한 용서할 수 없는 침략(unpardonable intrusions)”이라며 경고했고, 살바도르 파넬로 대통령실 대변인도 “내정 간섭”이라며 맹비난했다.

그러나 에드레 올라리아 NUPL 대표는 “두테르테 행정부가 지금 하고 있는 일이 떳떳하다면 (국제사회의) 조사를 막을 이유가 없다”며 국제사회의 조사 수용을 압박했다.

필리핀 경찰청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이 2016년 취임 직후인 7월부터 벌인 마약과의 전쟁으로 지금까지 24만명 이상 체포되고, 6,60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오스카 알바얄데 필리핀 경찰청장은 “마약과의 전쟁 사망자는 체포된 전체 용의자의 2.6%에 불과하다”며 “단속과정에 용의자가 저항하면 총격을 가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인권단체들은 마약과의 전쟁 과정에 재판 없이 사살하는 이른바 ‘초법적 처형’ 의 희생자 수는 경찰 발표의 4배에 이른다며 인권침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앞서 8일에는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이 마약과의 전쟁 실태 보고서를 통해 “마약 사범 퇴치라는 미명 아래 초법적 마구잡이 살육이 진행되고 있다”며 “마닐라에서 북쪽으로 10㎞ 떨어진 루손 불라칸지역은 유혈이 낭자한 ‘킬링필드’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호찌민=정민승 특파원


커뮤니티 > 뉴스 각종소식 > 필리핀 '마약과의 전쟁' 국제사회 심판받나

2019년 07월 19일 (Fri)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Anak   |  필리핀 화폐...

AM 08시 29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07-11 20:09

Total 6,12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125 [국외] 두테르테와 조코위, 도시화 부작용 해결 위해 ‘수도이전’ 모색 뉴스타임 07-18
6124 [필리핀] 필리핀 경제개발청, 내년 4분기 필리핀 상위 중소득 국가 진입 뉴스타임 07-18
6123 [필리핀] 필리핀, 정부 비판적 언론인 피살 뉴스타임 07-18
6122 [국내] 대사관 관계자 "필리핀 아들, 4년 만에 아빠 보고 덜덜 떨어" 뉴스타임 07-18
6121 [국외] 필리핀 팔라완, 트래블엔레저 선정 15개 부문 세계 2위 뉴스타임 07-18
6120 [필리핀] 필리핀, 5G 이어 범죄관리도 화웨이에 맡긴다 뉴스타임 07-18
6119 [국내] 2019년 5호 태풍 '다나스' 북상, 예상 경로 필리핀-대… 뉴스타임 07-17
6118 [필리핀] 태풍 '다나스'로 마닐라 학교 휴교령 뉴스타임 07-17
6117 [필리핀] 높은 파도에도 물에 뛰어들며 노는 필리핀 아이들 뉴스타임 07-17
6116 [필리핀] 필리핀 1호 ‘태양광 발전 프로젝트’ 가동 뉴스타임 07-17
6115 [필리핀] 필리핀 "전체 물류비용 20% 줄이겠다"… 관건은 항구 효율성 개… 뉴스타임 07-17
6114 [필리핀] 필리핀, 뎅기열 환자 급증 '뎅기열 국가 경보' 발령 뉴스타임 07-16
6113 [국내] 태풍 다나스(DANAS) 북상중...필리핀 마닐라 인근 해상 생성 뉴스타임 07-16
6112 [필리핀] 음식쓰레기로 만든 요리 '팍팍'..굶주린 60만 필리핀 … 뉴스타임 07-16
6111 [국내] 장애아들을 '코피노'로 속여 필리핀에 버린 부부 기소 뉴스타임 07-16
6110 [필리핀] 필리핀 일로코스로 놀러오세요, 옛 스페인풍+천혜의 자연 뉴스타임 07-16
6109 [필리핀] '마약과의 전쟁' 조사에 격분한 필리핀, 아이슬란드와… 뉴스타임 07-16
6108 [필리핀] 필리핀, ‘대항해시대’의 아름다운 무역 도시, 중세의 낭만과 … 뉴스타임 07-16
6107 [필리핀] 지진으로 기울어진 필리핀의 주택 뉴스타임 07-16
6106 [국내] 여행금지국가로 여행 “해외로밍으로 잡는다... 1000만 원·벌금… 뉴스타임 07-15
6105 [필리핀] 필리핀, 뎅기열 첫 전국 경보 발령..상반기 456명 사망 뉴스타임 07-15
6104 [필리핀] '방사모로 자치정부'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 뉴스타임 07-15
6103 [국내] 현대차, 필리핀서 상반기 1만7654대 판매… "상용차 판매 증가 … 뉴스타임 07-15
6102 [국내] 다시 불거진 '강지환 필리핀 사진' 논란 뉴스타임 07-15
6101 [필리핀] 필리핀, 기업환경 개선에도 '외국인 소유권 제한' 등 … 뉴스타임 07-15
6100 [필리핀] '마약과의 전쟁' 조사에 발끈한 필리핀, UNHRC 탈퇴 … 뉴스타임 07-15
6099 [국내] 팜한농, 수도용 제초제 필리핀 출시.."시장 판도 바꾼다" 뉴스타임 07-15
6098 [국내] 필리핀 리조트 분양 사기, 울산서 수백명 피해 뉴스타임 07-14
6097 [필리핀] 유엔, '마약과의 전장' 필리핀에 조사 촉구 뉴스타임 07-14
6096 [국내] 필리핀과 2차 FTA 협상..상품·서비스·투자 개방 본격 논의 뉴스타임 07-14
6095 [국내] 정부 "필리핀 민다나오 지진 韓국민 피해보고 아직 없어" 뉴스타임 07-13
6094 [필리핀] 필리핀 민다나오섬서 규모 5.8 지진..최소 25명 부상(종합) 뉴스타임 07-13
6093 [필리핀] "바보, 개XX"..필리핀 두테르테, 인권 결의안 찬성국에 폭언 뉴스타임 07-13
6092 [필리핀] 필리핀 민다나오섬서 규모 5.8 지진..쓰나미 경보는 없어 뉴스타임 07-13
6091 [국내] 해외도주범 또 송환..50억 대출사기 50대 필리핀서 압송 뉴스타임 07-12
6090 [국내] 외교부 "필리핀 일부지역 내년 1월까지 여행금지" 뉴스타임 07-12
6089 [국내] 강원 필리핀 다문화 학생 24명, 어머니 모국 방문 문화교류 뉴스타임 07-12
6088 [국외] 유엔 인권이사회, '필리핀 마약전쟁 조사' 4표차로 승… 뉴스타임 07-12
6087 [필리핀] 죄악세 적용하고 있는 필리핀에서 밀수 담배 판매한 한인 3명 체… 뉴스타임 07-11
6086 [필리핀] 필리핀 '마약과의 전쟁' 국제사회 심판받나 뉴스타임 07-11
6085 [필리핀] 필리핀, 5월 무역적자 소폭 감소… 美中교역 의존도 여전히 높아 뉴스타임 07-11
6084 [필리핀] '미스 지구 필리핀' 영예는 자넬 라조 티 뉴스타임 07-11
6083 [필리핀] 필리핀 '마약과의 전쟁' 3년간 6천600명 사망·24만명… 뉴스타임 07-11
6082 [필리핀] [영상] '왜 하필 그것만'..아빠 노래에 아기가 한 행… 뉴스타임 07-10
6081 [필리핀] 교외로 확대되는 필리핀 마약전쟁 뉴스타임 07-10
6080 [국내] 상대방 신상정보 안 준 국제결혼중개업자 벌금형 뉴스타임 07-10
6079 [필리핀] 필리핀 다바오, 1분기 바나나 수출 7% 감소… "건기와 가뭄 때문… 뉴스타임 07-10
6078 [국외] 엠네스티 보고서 "필리핀 '마약과의 전쟁'은 대규모 &… 뉴스타임 07-10
6077 [국내] 필리핀 인기 시트콤에 방탄소년단 아미가 등장! 뉴스타임 07-10
6076 [필리핀] 필리핀 케이블카 사업, 연내 조사 완료 뉴스타임 07-0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