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21일 (Mo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Anak   |  필리핀 화폐...

AM 10시 26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06-19 17:28
[필리핀] '뺑소니' 부인한 중국을 머쓱하게 한 필리핀·베트남 어민 진술
 글쓴이 : 뉴스타임
 
베트남, 中 선박이 침몰시킨 필리핀 어선 도운 자국 어민에 포상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중국과 필리핀이 영유권 분쟁을 벌이는 남중국해에서 지난 9일 중국 선박이 필리핀 어선을 들이받아 침몰시키고 곧바로 떠난 사건과 관련해 중국을 머쓱하게 만드는 필리핀과 베트남 어민들의 진술이 나왔다.

1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9일 자정께 남중국해 리드뱅크(중국명 리웨탄, 필리핀명 렉토뱅크) 인근 해상에서 중국 선박이 정박 중인 필리핀 어선을 충돌하는 바람에 필리핀 어선이 침몰했다.

다행히 필리핀 어선에 타고 있던 선원 22명은 모두 무사히 구조됐지만, 중국 선박은 도움의 손길을 내밀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 사고와 관련, 필리핀 주재 중국대사관은 지난 14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중국 선박은 필리핀 선원들이 필리핀 어선들에 의해 구조되는 것을 확인하고 떠났다"며 뺑소니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필리핀 선원들의 진술은 달랐다. 주넬 인시그네 선장은 "중국 선박이 충돌 후 잠시 멈춰 우리 배가 가라앉고 선원들이 물에 빠지는 것을 지켜봤지만, 구조하지 않고 급히 떠났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해상에서 표류하다가 약 8㎞가량 떨어진 곳에 있는 한 선박의 불빛을 발견하고 선원 2명에게 작은 보트의 노를 저어 가서 구조를 요청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선원들이 약 2시간 만에 도달한 그 선박은 베트남 어선이었다.

베트남 어선은 사고 현장으로 와 필리핀 선원 22명을 모두 구조하고 음식물을 나눠줬다.

인시그네 선장은 "구조해준 선원들이 '베트남? 필리핀?'이라고 묻고 '친구들'이라고 말해 그들이 베트남 어민이라는 것을 알았다"고 전했다.

이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민 베트남 띠엔장성 선적 어선 'TG-90983호' 선원들의 진술도 이 같은 상황설명과 일치한다.

응우옌 타인 땀 선장은 선주와의 교신에서 "지난 10일 오전 1시께 배를 정박하고 잠이 들었다가 외국인들의 목소리에 깼다"면서 "그들은 손을 흔들며 도움을 요청했다"고 회고했다.

땀 선장은 "그들이 손가락으로 가리키는 쪽으로 1시간가량 이동해서야 사고 현장에 도착해 선원들을 구조했다"면서 "이동 거리가 5해리(9.26㎞)가량 됐다"고 말했다.

테오도로 록신 필리핀 외무장관은 지난 17일 유엔해양법협약(UNCLOS) 발효 25주년을 기념해 미국 뉴욕 유엔 본부에서 한 연설에서 "베트남 선박이 구조해줄 때까지 필리핀 선원 22명이 바다에 표류하고 있었다"면서 "우리는 전략적 동반자인 베트남에 영원히 빚을 졌다"고 사의를 표했다.

팜 아인 뚜언 베트남 띠엔장성 인민위원회 부위원장은 "필리핀 선원들을 구조한 우리 어민들의 포상을 건의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중국 선박의 충돌사고로 물에 빠졌다가 구조된 필리핀 어민들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커뮤니티 > 뉴스 각종소식 > '뺑소니' 부인한 중국을 머쓱하게 한 필리핀·베트남 어민 진술

2019년 10월 21일 (Mo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Anak   |  필리핀 화폐...

AM 10시 26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06-19 17:28

Total 6,46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468 [필리핀] 필리핀 대통령 목에 걸린 물체 정체는 '휴대용 공기정화기&… 뉴스타임 10-19
6467 [필리핀] 보라카이 비키니 금지 찬반 논란.."가족 중심 vs 우스꽝스러운 … 뉴스타임 10-19
6466 [국내] 첫 코피노 대책 나온다..'친자 판결' 외국계 혼외자, … 뉴스타임 10-19
6465 [국내] 한국기상산업기술원, 필리핀 기상청 직원 기상 수치예보 데이터 … 뉴스타임 10-18
6464 [국외] 아시아개발은행, 2022년까지 필리핀에 14조원 지원… 인프라 투… 뉴스타임 10-18
6463 [국내] 필리핀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 상륙능력 시험 뉴스타임 10-18
6462 [국내] 필리핀 HMR그룹, 한국 브랜드 수입 위해 광폭 발걸음 뉴스타임 10-18
6461 [국내] 대림산업, 필리핀 '산 부에나벤튜라 석탄화력발전소' … 뉴스타임 10-18
6460 [필리핀]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오토바이서 떨어져 찰과상 입어 뉴스타임 10-17
6459 [필리핀] 필리핀, 중국 '구단선' 표시 영화사 불매운동 제안 뉴스타임 10-17
6458 [필리핀] 필리핀 케손 초임계압 발전소, 정식 가동 뉴스타임 10-17
6457 [필리핀] 필리핀서 한국인 3명 살해혐의로 수감된 한국인 또 탈주 뉴스타임 10-17
6456 [필리핀] 필리핀, 지진으로 최소 5명 사망...90여번의 여진 발생 뉴스타임 10-17
6455 [필리핀] 필리핀 민다나오섬서 규모 6.4 강진..피해 아직 파악 안돼 뉴스타임 10-16
6454 [필리핀] 보라카이 해변서 비키니 못 입게 되나 뉴스타임 10-16
6453 [필리핀] 필리핀, 쌀 가격 폭락에 농사 포기…식량 위기 고조 뉴스타임 10-15
6452 [필리핀] 필리핀 보라카이 섬 과다노출 수영복 금지 논란 뉴스타임 10-15
6451 [국내] 필리핀 인생샷 공모전...필리핀관광부, 25일 신촌에서 ‘Feel th… 뉴스타임 10-15
6450 [필리핀] [필리핀] 2조3000억원 규모 방앗간 위한 초대형 태양광 발전소 … 뉴스타임 10-15
6449 [필리핀] 끈비키니 입고 보라카이 해변 누빈 대만여성 벌금형 뉴스타임 10-14
6448 [필리핀] 필리핀 카비테 주 국제공항 입찰 공시... PPP 방식 뉴스타임 10-14
6447 [국내] 필리핀에 우리 기상기술 전수 뉴스타임 10-14
6446 [필리핀] 마약 연루 부하직원 비호 의혹에 필리핀 경찰청장 사퇴 뉴스타임 10-14
6445 [필리핀] 필리핀 외교장관, 트위터에 마오쩌둥 비하 글 올렸다가 사과 뉴스타임 10-14
6444 [필리핀] 남중국해 대응 베트남처럼?.."필리핀, 러 기업에 탐사 허용" 뉴스타임 10-13
6443 [필리핀] 세계은행 "필리핀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 달성 어렵다" 뉴스타임 10-13
6442 [필리핀] 필리핀 교도소내 재소자 아지트 철거중 폭발사고.."사상자 없어" 뉴스타임 10-12
6441 [필리핀] 필리핀 교통부, LRT 2호선 민영화 검토 뉴스타임 10-11
6440 [필리핀] 필리핀 마닐라 해안에 쌓인 죽은 물고기 뉴스타임 10-11
6439 [필리핀] 필리핀 정부 "교통대란? 일찍 출발해라" 뉴스타임 10-11
6438 [국내] 다문화종합복지센터, 엄마 나라 필리핀 봉사활동 성료 뉴스타임 10-11
6437 [국내] 필리핀 통신사 회장도 KT 5G 기술 보고 배웠다 뉴스타임 10-11
6436 [필리핀] 필리핀 발라박섬의 공포..악어 습격으로 사망자 잇따라 뉴스타임 10-11
6435 [필리핀] 필리핀 교도소내 재소자 아지트 철거..마약·흉기 쏟아져 뉴스타임 10-10
6434 [필리핀] 필리핀, 미중 무역 갈등 영향을 재정 지출 확대로 대응 뉴스타임 10-10
6433 [국외] 필리핀: 대통령 대변인 '일찍 도착하고 싶음 일찍 나와라&#… 뉴스타임 10-10
6432 [필리핀] 필리핀 글로브, 5G 통신 리살 주 등 3개 주에 확대 뉴스타임 10-10
6431 [필리핀] 크루즈 관광 육성 열 올리는 필리핀, 경제 성장 원동력 삼을까 뉴스타임 10-10
6430 [필리핀] 필리핀, 전기차 지원책 놓고 에너지부와 재무부 '충돌'… 뉴스타임 10-09
6429 [필리핀]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딸도 뎅기열 확진, '사망자 1천200… 뉴스타임 10-08
6428 [필리핀] 필리핀서 무덤 파헤치고 시신 능욕한 10대들 체포 뉴스타임 10-08
6427 [필리핀] 필리핀 뎅기열 사망자 1천200명 넘어서 뉴스타임 10-08
6426 [국내] "1년후 원금+30%"..골프장 투자 권유 후 잠적한 필리핀 한인 사… 뉴스타임 10-08
6425 [국내] 이리언스, 필리핀 '뉴클락시티' 210억짜리 가로등 공… 뉴스타임 10-07
6424 [필리핀] "IS 연계 필리핀 반군, 수당 미끼로 조직원 충원" 뉴스타임 10-07
6423 [필리핀]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중증 근무력증에 시달린다" 뉴스타임 10-07
6422 [필리핀] 필리핀 리조트에서 영국인 부부, 무장 괴한에 피랍 뉴스타임 10-06
6421 [필리핀] 데이트앱 확산으로 필리핀에서 HIV감염 늘어 뉴스타임 10-05
6420 [국내] 모모랜드, 필리핀 최대 방송사와 매니지먼트 협약 체결 뉴스타임 10-05
6419 [필리핀] 악명높은 필리핀 감옥..매년 죄수 20% 감염질병으로 사망 뉴스타임 10-0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