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23일 (Mo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역사...   |  필리핀 화폐...

AM 11시 00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06-12 22:44
[필리핀] 필리핀 마약소탕전, 노동운동·정치적 반대자 확대 겨냥
 글쓴이 : 뉴스타임
 

(서울=연합뉴스) 유영준 기자 =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의 필리핀 정부가 마약과의 전쟁을 내세워 당국에 껄끄러운 정치ㆍ노동 활동가들까지 소탕 대상에 포함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두테르테 정부는 그동안 마약과의 전쟁을 벌이면서 이른바 살인특공대를 동원해 사법절차를 거치지 않은 초법적 살인을 저지르고 있다는 국내외 비난을 받아왔으며 필리핀 인권단체는 초법적 살인 희생자가 2만 7천명에 이른다는 보고를 내놓고 있다.

10일 포린폴리시(FP)는 인권단체들을 인용, 두테르테 정부의 마약과의 전쟁이 이제는 두테르테 대통령과 측근 세력들이 자신들의 반대세력으로 간주하는 인물들에까지 그 대상을 확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의 아시아 전문가 카를로스 콘데는 FP에 "(마약 전쟁이) 매우 끔찍한 혼합전술로 바뀌고 있다"면서 "이는 마약 전쟁의 타당한 수순으로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두테르테 "마약과의 전쟁 계속된다…냉혹할 것" (마닐라 EPA=연합뉴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지난해 7월 케손시티의 국회의사당에서 국정 연설을 하고 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마약과의 전쟁이 끝나려면 멀었다"면서 "시작했을 때처럼 가차 없고 냉혹할 것"이라고 말했다. ymarshal@yna.co.kr

두테르테 대통령은 최근 이른바 '붉은 10월'로 불리는 공산당 음모가 자신의 직위를 위협하고 있다면서 반대자들에 대한 인신보호영장 적용을 중지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또 정치적 반대세력과 언론인, 인권행동가 및 공산세력 지도자들이 자신에 반대하는 연대를 구성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콘데는 필리핀 보안군이 더는 마약사범들과 정치적 반대세력을 구분하지 않고 마약 전쟁 수법을 정적들 상대로 동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필리핀 보안군은 지난 3월 30일 남부 네그로스섬에서 공산 반군소탕 작전을 벌여 14명의 반군을 사살했다고 밝혔으나 국내외 인권단체들은 현지 실사를 거쳐 사살된 반군들이 농민들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필리핀 현지 경찰은 반군임을 내세우기 위해 농가에 무기와 폭약을 '심는 등' 증거를 조작한 것으로 지적됐다.

한 희생자는 4살 난 아들과 벤치에 앉아있다 경찰로부터 3발의 총을 맞았다는 현지인 증언도 나왔다.

이에 일단의 유엔 인권전문가들은 지난 7일 필리핀에서 마약과의 전쟁을 이유로 벌어지고 있는, 인권활동가들을 포함한 무차별 살해에 대해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필리핀 대통령궁은 그러나 반군소탕이 합법적인 작전이었다면서 유엔의 조사요구는 명백한 내정간섭이라고 일축했다.

네그로스섬은 필리핀의 설탕 생산 중심지로 사탕수수 농장 노동자들의 노동운동이 활발한 곳이다. 하루 50~70페소(약 1100~1500원) 일당을 받는 노동자 1만 1천명이 전국사탕노동자연맹(NFSW)을 결성해 활동하고 있다.

NFSW는 토지개혁과 막강한 권한을 행사하는 거대농장주들의 횡포에 맞서왔으며 필리핀 당국으로선 가시 같은 존재였다. 필리핀 당국은 이들이 공산 게릴라 조직인 신인민군(NPA)의 합법적 전위라고 비난해왔다.

2018년 10월에는 네그로스섬의 한 농장에서 일하던 8명의 NFSW 회원들이 괴한들에 의해 살해됐으며 NFSW와 인권운동가들은 농장주들을 살해 배후로 지목했다. 또 당시 피살 농부들의 변호사가 괴한들에 의해 피살되기도 했다.

토지와 권력을 둘러싼 지역 갈등에 국가가 개입하면서 유혈극이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농민이나 소수민족 등 지역민들은 그동안 지방 당국이 개발정책을 추진하면서 이른바 투자자들에게 토지를 포기해야만 했다.

개발을 둘러싼 지역 주민들과 당국 간 갈등은 역대 필리핀 정부에서 계속돼 온 것이나 두테르테 대통령의 호전적 발언과 강경한 반란 진압정책이 지역의 권력 브로커들에게 무력에 의한 해결을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다.

지난 3월 피살된 농부들은 건기(乾期) 중 소규모 자영농에 종사해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NFSW는 정부의 토지개혁이 지지부진하면서 회원들에게 유휴지를 이용한 자영농을 권장해왔다.

그러나 카를리토 갈베스 필리핀 군참모총장은 네그로스섬 학살 사건 후 '붕칼란'으로 불리는 자영농이 두테르테 정부를 붕괴시키려는 국제사회의 음모라고 주장했으며 두테르테 대통령도 '유휴지를 점령한 농민들이 물리적으로 저항할 경우 사살해도 무방하다'는 지시를 내렸다.

두테르테 정부의 새로운 초법적 사살전략으로 NPA와 인권단체, 언론인 및 노동계 간부 등과의 구분이 없어졌다는 지적이다. 두테르테 반대자들은 그의 초법적 사살전략의 다음 목표가 자신들이 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커뮤니티 > 뉴스 각종소식 > 필리핀 마약소탕전, 노동운동·정치적 반대자 확대 겨냥

2019년 09월 23일 (Mon)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역사...   |  필리핀 화폐...

AM 11시 00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19-06-12 22:44

Total 6,37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371 [필리핀] 필리핀 국민 82% "마약과의 전쟁에 만족" 뉴스타임 10:52
6370 [국내] 건보공단, 필리핀 건강보험제도 개선 지원 뉴스타임 10:52
6369 [국내] 재외국민, 범죄피해 해마다 급증…실종·살인 필리핀서 최다 뉴스타임 09-22
6368 [필리핀] "두테르테, '마약과 전쟁' 유엔조사 찬성국 원조금 거… 뉴스타임 09-22
6367 [필리핀] 필리핀서 경비행기 논에 추락..영국인 조종사 사망 뉴스타임 09-21
6366 [필리핀] 필리핀 국방부 "中어선들은 감시활동을 하고 있다" 뉴스타임 09-20
6365 [필리핀] 필리핀, 19년 만에 전염성 강한 소아마비 발생..예방접종 강화 뉴스타임 09-20
6364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의 위협에 자수대상 흉악범보다 더 많이 자수 뉴스타임 09-20
6363 [국외] 인니 산불 연기, 필리핀 세부까지 퍼져..대기질 악화 뉴스타임 09-20
6362 [필리핀] "죽이는 게 낫다"는 두테르테 대통령 말에 흉악범 1천여명 자수 뉴스타임 09-19
6361 [필리핀] 필리핀 軍, 中과 통신 협약으로 ‘친중탈미’ 노선 굳히나 뉴스타임 09-19
6360 [필리핀] 필리핀 휜마에너지, 재생에너지 강화 20억 달러 투입 뉴스타임 09-19
6359 [필리핀] '마약과의 전쟁' 필리핀서 압수한 마약 빼돌리기 만연 뉴스타임 09-19
6358 [필리핀] 필리핀, 내년 인니 니켈 수출 중단으로 반사이익 기대감 커져 뉴스타임 09-19
6357 [필리핀] 필리핀 관광 치안 개선되나..관광지에 관광경찰 4600명 배치 뉴스타임 09-19
6356 [필리핀]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자수하지 않는 흉악범 죽이는 게 낫다" 뉴스타임 09-18
6355 [필리핀] 필리핀 해안경비대원 8명, 대만 어민 살해 혐의 6년 만에 유죄 뉴스타임 09-18
6354 [필리핀] 필리핀, 해외 송금액 증가세… 최대 국가는 미국 뉴스타임 09-18
6353 [필리핀] 필리핀서 트럭 절벽 추락, '최소 16명 사망'...부상자… 뉴스타임 09-17
6352 [국내] 아세안문화원, 알기쉬운 필리핀 개최 뉴스타임 09-17
6351 [필리핀] 필리핀 국방장관 몰래 군부대에 中 통신 시설 설치 허용..재검토 뉴스타임 09-17
6350 [국외] 세계 곳곳에 '여경 전용' 경찰서 개소..왜? 뉴스타임 09-17
6349 [국내] 'PD수첩' 사라진 남편, 그는 왜 표적이 되었나..필리… 뉴스타임 09-17
6348 [필리핀] 필리핀, 포괄세제 개혁법안, 하원 심의 통과 뉴스타임 09-16
6347 [필리핀] 필리핀 경찰, 석방된 흉악범 검거에 특공대 투입 뉴스타임 09-16
6346 [필리핀] 필리핀 이슬람 자치 지역서 폭발물 발견..피해 없어 뉴스타임 09-16
6345 [필리핀] 포즈 취한 2019 미스 월드 필리핀 수상자들 뉴스타임 09-16
6344 [필리핀] 필리핀, '멸종위기' 팔라완 수달 등 수출입 금지 지정 뉴스타임 09-16
6343 [필리핀] 필리핀에 여경만 근무하는 경찰서 탄생 뉴스타임 09-15
6342 [필리핀] 두테르테 "뇌물 달라는 공무원을 보면 총으로 쏴라, 면책해 주겠… 뉴스타임 09-15
6341 [국내] 한국인 매년 35만명 찾는 곳..'시궁창' 오명 보라카이… 뉴스타임 09-14
6340 [필리핀] 필리핀, 中사기범 4명 잡으려다 온라인범죄자 273명 덤으로 검거 뉴스타임 09-14
6339 [필리핀] 필리핀, 미중무역갈등을 호기로 투자유치 촉진 노력 뉴스타임 09-14
6338 [국내] "왜 명절마다 시댁에 가야 하죠?" 필리핀 아내의 고민 뉴스타임 09-13
6337 [국내] "필리핀, 美中무역분쟁 피해 줄이려면 韓과 더 밀착해야" 뉴스타임 09-13
6336 [필리핀] 필리핀 군부대에 中 합작사 통신시설 설치 허용 논란 뉴스타임 09-12
6335 [국내] 코이카, 필리핀에 전자 조세시스템 구축 경험 공유...전자정부 … 뉴스타임 09-12
6334 [필리핀] 웰컴금융그룹, 필리핀 현지 금융사 인수 승인 뉴스타임 09-11
6333 [필리핀] 필리핀 통신당국, 나우 텔레콤 사업권 갱신 인가 뉴스타임 09-11
6332 [국내] KT 필리핀 파트너 회사 컨버지 ICT 솔루션, 미국 기반의 투자펀… 뉴스타임 09-11
6331 [필리핀] 필리핀 수빅만, 조선업 고용 '급감'… 한진중공업 수… 뉴스타임 09-11
6330 [필리핀] 필리핀 뎅기열 사망자 1천명 돌파.."연말까지 긴장" 뉴스타임 09-11
6329 [국내] 필리핀 ASF 발생 확정 뉴스타임 09-11
6328 [필리핀] 필리핀의 ‘비간’, CNN “아시아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 중 … 뉴스타임 09-10
6327 [필리핀] TPC건설, 필리핀 바콜로드서 태양광 발전소 건설 뉴스타임 09-10
6326 [필리핀] 필리핀 신문사 인쇄소에 방화..두 명 부상 뉴스타임 09-10
6325 [필리핀] 필리핀 해외 노동자, 절반 이상 '한국행' 선택 뉴스타임 09-10
6324 [국외] 현대글로비스 실종 한국인선원 4명 모두 구조 뉴스타임 09-10
6323 [필리핀] 필리핀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확인 뉴스타임 09-09
6322 [필리핀] 필리핀 남부서 또 자폭 테러..용의자만 사망 뉴스타임 09-0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