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2월 09일 (Thu)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국가...   |  필리핀 택시요금 …

AM 06시 52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22-11-22 15:34
[국외] 中언론 "해리스 필리핀 방문, 남중국해·대만해협 갈등 부채질"
 글쓴이 : 뉴스타임
 
"동남아 국가들, 미중 갈등 부담스러워 해…이번 방문 '쓸데없이 도발적' 혹평도"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좌)이 21일(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과 회담을 가지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22일까지 사흘간의 일정으로 필리핀을 방문 중인 가운데, 중국 언론이 경계심을 드러냈다. 21일 환구시보의 영문판 글로벌타임스는 "해리스의 필리핀 방문은 남중국해와 대만해협을 둘러싼 갈등을 부채질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는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꺼려하는 '중국 위협'의 의도적 처사"라고 비판했다.

매체는 "이번 방문으로 해리스 부통령은 올해 6월 마르코스 대통령 취임 이래 필리핀을 찾은 미국 최고위급 인사가 됐지만, 큰 권력 경쟁에 휘말리길 꺼리는 필리핀과 다른 동남아 국가들에겐 미국의 '중국 위협'이 '누가 지역 안보의 진정한 파괴자인지' 깨닫게 하고 그들을 미국으로부터 더 멀어지게 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이번 방문이 지난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대면 정상회담을 가진 직후 이뤄졌다는 점에 주목, "미국의 대중국 정책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라며 "정상회담에선 '갈등 해소'를 예고했지만 중국의 대한 미국의 적대감은 여전하다"고 했다.

특히 22일 예정한 해리스 부통령의 팔라완 섬 방문 일정에 매체는 날을 세웠다. 팔라완 섬은 남중국해 상에서 필리핀과 중국이 영유권 갈등을 빚는 분쟁 지역이며, 팔라완엔 필리핀 군 지휘부의 중심지 푸에르토프린세사에 안토니오 바우티스가 공군기지가 위치해 있기도 하다.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21) 정례브리핑에서 해리스 부통령의 이번 순방 관련 "미국이 지역 국가들과 교류하는 걸 반대하진 않지만, 그러한 상호작용은 지역 평화와 안정을 촉진해야 하며 다른 나라의 이익을 손상시켜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필리핀 잠발레스주(州) 샌안토니오에 위치한 남중국해 방향 연안에서 필리핀 해병대 수륙양용 상륙차량이 미 해병대원들과 합동으로 필리핀 상륙수송선거함(LPD) 옆에서 기동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김성식 기자

매체는 전문가들을 인용해 미국이 이번 방문을 통해 필리핀에 확고한 지지를 보여주려 할 것이라고 전했다.

리하이둥 중국외무대 국제관계연구소 교수는 환구시보 인터뷰에서 "미 부통령은 이 지역이 미국의 지원 없이는 안전하지 않을 것임을 동맹국들에게 상기시키려 한다"고 말했다.

호세 마누엘 로무알데스 주미 필리핀 대사는 로이터 통신 인터뷰에서 "마르코스 대통령은 필리핀이 미·중 평화공존에 역할을 하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주펑 난징대 국제관계학과 교수는 "필리핀은 대만 문제 관련 미국의 군사적 간섭에 지리적으로 중요하다"며 "이것이 미국이 필리핀의 협력을 설득하는 데 노력을 아끼지 않는 이유"라고 말했다

다만 주 교수는 "필리핀은 미국의 동맹이지만 대만 문제 관여를 피하고 관련해 미국의 움직임을 공개적으로 지지하는 건 피하고 있다"면서 "필리핀은 미중 사이의 균형을 추구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매체는 "필리핀 외에도 대만 문제를 둘러싼 갈등이 동남아 여러 나라를 옭아매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개최 직후 가진 이코노미스트 인터뷰에서 대만을 둘러싼 분쟁 가능성을 "매우 걱정한다"고 말한 내용도 첨부했다.

이코노미스트지에 따르면 많은 동남아시아 전략가들이 해리스 부통령의 이번 필리핀 방문을 '쓸데없이 도발적'이라고 개탄했다고 매체는 부연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 간 정상회담 이후 약국 간 갈등이 완화될 수 있는 만큼 '기회의 창'에 접어든 측면도 있다고 평가했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리하이둥 교수는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에 대한 적대감과 경쟁심이 여전하지만 앞으로 대중국 정책을 수정할 가능성이 높다"며 "향후 2년은 양국이 협상 테이블의 긍정적인 신호를 관계 개선 모멘텀으로 전환할 수 있을지를 파악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이번 필리핀 방문 기간 중국과의 영토 분쟁 지역인 팔라완섬 등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해리스 부통령은 2016년 국제사법재판소가 내린 중국의 영유권 주장 무효 판결 지지 입장을 강조하고, '주권, 영토 보전, 항행의 자유' 원칙 관련 연설할 예정이라고 미 정부 한 당국자는 전했다.


커뮤니티 > 뉴스 각종소식 > 中언론 "해리스 필리핀 방문, 남중국해·대만해협 갈등 부채질"

2023년 02월 09일 (Thu)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국가...   |  필리핀 택시요금 …

AM 06시 52분

HOME > 좋은친구들 > 뉴스 각종소식

국내외의 뉴스와 각종 소식을 올리는 공간 입니다.
출처를 밝혀주십시오..

작성일 : 22-11-22 15:34

Total 10,86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0867 [국내] 완주군, 필리핀 계절근로자 25명 입국...16농가와 매칭 뉴스타임 02-03
10866 [필리핀] 중국, “미군기지 거래, 필리핀을 곤경에 빠뜨릴 수 있어” 뉴스타임 02-03
10865 [국내] 대웅제약 ‘펙수클루’, 필리핀 이어 에콰도르서 품목허가 획득 뉴스타임 02-03
10864 [국내] 성빈센트병원 자선회, 필리핀 해외의료봉사 떠나 뉴스타임 02-03
10863 [국내] 줄라이미, 필리핀 지역 매출 증가 뉴스타임 01-30
10862 [국내] 美 국방부 "중국·북한 맞서 한국·필리핀 동맹 강조" 뉴스타임 01-30
10861 [국내] 두산에너빌리티, 필리핀 QPL과 암모니아 혼합연소 기술협력 MOU … 뉴스타임 01-30
10860 [필리핀] "필리핀으로 관광오세요"…내년까지 외국인 관광객 부가세 환급 뉴스타임 01-30
10859 [국내] 美 국방장관 내일부터 한국·필리핀 순방 '美 확장억제 통… 뉴스타임 01-28
10858 [필리핀] '일본 발칵' SNS로 모집한 연쇄 강도‥두목은 필리핀… 뉴스타임 01-27
10857 [필리핀] “필리핀 물가 너무 올라서…” 부케 대신 ‘양파 다발’ 든 신… 뉴스타임 01-27
10856 [필리핀] 필리핀 선원 권익신장 돕는 국제해사단체 설립 뉴스타임 01-27
10855 [필리핀] 필리핀서 지난 13일 한인 선교사 피살‥현지인 피의자 검거 뉴스타임 01-27
10854 [국내] 논산시, 외국인 감염병 관리 지도자 위촉…필리핀 등 9개국 10명 뉴스타임 01-27
10853 [국내] 로얄에어필리핀 인천-까띠끌란 전격취항.. 편리한 보라카이 여행… 뉴스타임 01-27
10852 [필리핀] 국제형사재판소, 필리핀 ‘마약과의 전쟁’ 조사 재개 뉴스타임 01-27
10851 [국내] 美 국방부 "오스틴 장관, 한국·필리핀 순방"…"중거리 미사일 … 뉴스타임 01-27
10850 [국내] 현지 법인 세우고 공들였는데… 필리핀 소주 수출 반토막 뉴스타임 01-27
10849 [국내] 코이카, 필리핀 '생애초기 1천일 영양 개선' 사업 성… 뉴스타임 01-27
10848 [필리핀] 2022년 필리핀 7.6% 경제성장..."코로나 규제 완화로 개인소비 … 뉴스타임 01-26
10847 [필리핀] 필리핀 중부루손한인회, 클락공항 불필요한 짐검사 없앨 것. 뉴스타임 01-26
10846 [필리핀] 필리핀서 잇단 항공사고…2명 사망·6명 실종 뉴스타임 01-26
10845 [필리핀] 한인 돈 뺏은 필리핀 경찰관들 '얼차려' 공개 망신 뉴스타임 01-22
10844 [국내] 뉴진스·대영박물관·나이키도 '곤혹'...올해도 재현… 뉴스타임 01-22
10843 [필리핀] 미-필리핀, 7년 만에 외교·국방 2+2회담…중국 문제 논할 예정 뉴스타임 01-20
10842 [국내] 인추협, 2023년 정기 총회 비대면 줌회의 방식 전국 및 미국, 호… 뉴스타임 01-20
10841 [국내] LCS그룹 “한국-필리핀 미래발전 열자”…양국 공동번영 전략 모… 뉴스타임 01-19
10840 [필리핀] ‘나 PD의 외교 다이어리’ 필리핀 새해 맞이 12과일은?···미… 뉴스타임 01-19
10839 [필리핀] 종교와 미신 혼합된 필리핀의 설 풍습 뉴스타임 01-19
10838 [국내] 금산군-필리핀 사블라얀시, 양해각서 체결 뉴스타임 01-19
10837 [필리핀] [아시아 르포]도박이 된 필리핀의 카르텔 정치 뉴스타임 01-19
10836 [필리핀] 다보스 포럼서 발언하는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 뉴스타임 01-19
10835 [국내] 필리핀 LMP 협회, ‘기후위기 대응 협력 교류’ 제안 뉴스타임 01-19
10834 [필리핀] 필리핀 조세 법원, 마리아 레사에 무죄 판결 뉴스타임 01-18
10833 [국내] 합천로타리클럽, 필리핀 로사리오 지역에 봉사활동 전개 뉴스타임 01-18
10832 [필리핀] [포토] 필리핀 언론인 마리아 레사 뉴스타임 01-18
10831 [국내] 고양특례시 ‘필리핀 런닝맨’ 촬영지로 화제 뉴스타임 01-18
10830 [국내] 전북대, 필리핀 한옥타운 건립 '본격화' 뉴스타임 01-16
10829 [필리핀] 최고령 미스유니버스 탄생…주인공은 필리핀계 미국인 뉴스타임 01-16
10828 [필리핀] 미스 유니버스 왕관 차지한 필리핀계 미국인 알보니 개브리얼 뉴스타임 01-15
10827 [국내] '덩크왕' 아반도, "KBL, 필리핀 선수 위한 이벤트 마… 뉴스타임 01-15
10826 [국내] 필리핀 여름수도로 알려진 ‘바기오’ 뉴스타임 01-15
10825 [국내] 필리핀‘L.M.P.’영광 e-모빌리티 산업현장 방문 뉴스타임 01-15
10824 [필리핀] [초점] 필리핀 ‘양파 대란’…양파값, 쇠고기 추월 뉴스타임 01-15
10823 [국내] 현대차, 필리핀 국립경찰 현대 패트롤카 관리지원 뉴스타임 01-13
10822 [국내] 영광군, '필리핀 지방자치단체 연합 대표단' 영광 e-… 뉴스타임 01-13
10821 [국내] 산업부 “체코·필리핀 등 전략채널 강화… 원전 수주 가능성 높… 뉴스타임 01-13
10820 [국내] 두손마선교회, 오는 30일 필리핀 코피노 후원 ‘신년자선음악회… 뉴스타임 01-13
10819 [국내] 필리핀서 아내 살해 후 암매장한 목사 구속기소 뉴스타임 01-12
10818 [국내] 강원랜드, 필리핀 카지노에 국산 슬롯머신 첫 수출 뉴스타임 01-1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