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06일 (Tue)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음악   |  어메이징쇼

PM 13시 05분

HOME > 커뮤니티 > 유모,기타글

이곳은 필리핀과 관련이 없어도 일상의 유용한 정보나 상식, 유머 등을 올리서 정보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단, 모든 작성한 글의 책임은 글쓴이에게 있으니 무단펌을 금지하고, 저작권 문제가 있는 글등은 링크 처리로 해주세요.

작성일 : 22-08-24 11:23
[기타] 필리핀 사람들이 죽기 전에 꼭 가보고 싶다는 그곳
 글쓴이 : 뉴스타임
 
필리핀 수호신이 있는 산토니뇨 성당

[편집자주] [여행기자 픽]은 요즘 떠오르거나 현지인 또는 전문가가 추천한 여행지를 '뉴스1 여행 기자'가 직접 취재해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예약부터 꼭 살펴야 할 곳까지 여행객에게 알면 도움 되는 정보만을 쏙쏙 뽑아 전달하겠습니다.

세부 산토리뇨 성당ⓒ News1 윤슬빈 기자

(서울=뉴스1) 윤슬빈 기자 = 세부여행 중 우리에게 스쳐 지나가는 관광지이지만, 필리핀 사람들이 죽기 전에 꼭 한 번가고 싶은 곳이 있다. 바로 세부에서 가장 오래된 성당인 '산토니뇨 성당'이다.

세부 시티투어라고 하면 산토니뇨 성당을 둘러보고 시청과 산페드로 요새 등 인근 유적지도 훑었다가 쇼핑몰을 둘러보는 것으로 일반적이다. 반나절도 할애하지 않는다. 대부분 여행객의 최종 목적지는 바다와 리조트가 있는 막탄섬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현지인들에 섞여 진짜 세부의 문화를 알고 싶다면 이 성당에 오래 머물러 보는 것을 추천한다.

필리핀 현지 가이드 차량에 부착된 산토니뇨 조각상 장식 ⓒ News1 윤슬빈 기자

산토리뇨 성당이 특별한 이유는 필리핀 현지 사람들의 차량 내부를 봐도 알 수 있다.

국민의 10명 중 8명은 가톨릭 신자로 차량에서 십자가가 있을 것 같지만, 대부분 왕관을 쓴 조각상 장식을 달고 있다. 이 장식이 '아기 예수'를 의미하는 산토니뇨(Sto. Niño)상으로 필리핀 사람들에게 있어서 수호신이다. 산토니뇨 성당이 바로 이 수호신을 보관한 성당이다.

산토니뇨상은 1521년에 포르투갈 탐험가 마젤란이 추장인 라자 후마본의 아내인 주아나가 세례 선물로 준 조각상이었다.

조각상은 44년 후인 1565년에 스페인이 반란군 제압을 목적으로 폭격한 장소에서 나무 상자에 보관된 채로 발견된다. 이때 조각상은 큰 화재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상처 없어서 이때부터 성스러운 유물이 된다. 그리고 발견된 자리에 산토니뇨 성당이 올라가게 된 것이다.

성당 외부에서 경건하게 초를 켜는 현지 사람들의 모습ⓒ News1 윤슬빈 기자
내부에서 무릎을 꿇고 기도하는 사람들ⓒ News1 윤슬빈 기자
산토니뇨상의 실물을 보기 위해 기다리는 사람들ⓒ News1 윤슬빈 기자

성당 내부로 향하는 외부에는 초를 피우고 기도를 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돼 있어 다소 경건한 분위기다.

성당 안으로 들어가면 분수가 있는 회랑이 나오는데, 고즈넉한 아름다움이 유럽의 어느 성당에 와 있는 듯한 느낌이다. 잠시 휴식을 취한 후 회랑 끝으로 들어가 오른쪽으로 줄을 서 기다리면, 유리관에 모셔둔 산토리뇨상을 볼 수 있다.

산토리뇨상을 보며 간절하게 기도를 올리는 필리핀 사람들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나이도 성별도 불문하고 성당에 들어서자마자 하나같이 무릎을 꿇고 기도한다.

마젤란 십자기ⓒ News1 윤슬빈 기자
마젤란 십자가는 현지인들에게 성지이자, 인증샷 명소다ⓒ News1 윤슬빈 기자

산토니뇨 성당이 특별한 이유는 수호신인 산토니뇨상 외에도 성당 앞, 소원을 이뤄준다 해서 뜯겨 간 십자가와 그곳에서 주문을 외우는 듯한 여인들을 들 수 있다.

마젤란이 라지 후마본과 그의 가족 800명의 세례를 위해 마젤란 십자가를 만든다. 흥미로운 점은 이 나무 십자가를 깎아 끓여 먹으면 병이 낫는다고 전해지면서 많이 훼손됐다. 이후 나무 원본을 보호하는 틀을 씌우고 그 위에 팔각정을 세우면서 지금의 모습을 갖추게 된다.

팔각정 천장 벽화는 십자가 제작 당시 모습을 보여준다.

기도를 하며 축복을 빌어주는 초기도자 ⓒ News1 윤슬빈 기자
초기도자들을 붙잡고 기도하는 현지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다ⓒ News1 윤슬빈 기자
다양한 색만큼 다양한 의미를 담고 있는 초ⓒ News1 윤슬빈 기자

팔각정엔 십자가 말고도 노란색 티셔츠에 빨간색 치마를 입은 여인들이 시선을 사로 잡는다. 초기도자, 캔들 프레어(Candle Prayer)이다. 이들에게 100페소(약 2400원)를 주면 건강과 직업, 학업, 여행운 등을 빌어주는 기도를 들이며 전통 춤인 시눌룩을 춘다.

매년 1월이면 산토니뇨 성당에선 산토니뇨상을 기리는 시눌룩 축제가 열린다. 16세기에 에스파냐인을 통해 기독교가 전파될 당시, 세례를 받은 원주민들이 아기 예수상에게 기도를 올리며 시눌룩을 춘 이후 오늘날까지 축제로 이어지고 있다.

1월 셋째 주 일요일까지 10여 일간의 축제 기간 내내 거리에서는 북소리에 맞추어 춤 공연이 벌어지며, 시눌룩 경연대회, 축제의 여왕 선발대회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 세부여행 더욱 쉬워진다 '파격적인 특가 프로모션' '젊은 항공사' '필리핀 최다 국내선 보유' 등을 내걸며 한국 여행객에게 주목을 받아온 세부퍼시픽이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인천~세부' 노선 직항을 다음 달 9일부터 '인천~세부' 노선 역시 주 2회에서 매일 운항으로 전환한다.

세부퍼시픽의 이번 세부 노선 확대 운항으로 여행객은 더욱 넓어진 선택의 폭에 일정을 조율하는 데 수월해진 동시에 저렴한 가격에 항공권을 구매할 수 있게 된다.


커뮤니티 > 유모,기타글 > 필리핀 사람들이 죽기 전에 꼭 가보고 싶다는 그곳

2022년 12월 06일 (Tue)                                          공지사항 이용가이드 광고안내 광고문의 운영자에게

추천검색어   |  필리핀 음악   |  어메이징쇼

PM 13시 05분

HOME > 커뮤니티 > 유모,기타글

이곳은 필리핀과 관련이 없어도 일상의 유용한 정보나 상식, 유머 등을 올리서 정보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단, 모든 작성한 글의 책임은 글쓴이에게 있으니 무단펌을 금지하고, 저작권 문제가 있는 글등은 링크 처리로 해주세요.

작성일 : 22-08-24 11:23

Total 14,33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4335 [정보] 2022 12 06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2:51
14334 [정보] 2022 12 05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2-05
14333 [정보] 2022 12 03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2-03
14332 [정보] 2022 12 02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2-03
14331 [정보] 2022 12 01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2-01
14330 [정보] 2022 11 30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1-30
14329 [정보] 2022 11 29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1-29
14328 [정보] 2022 11 28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1-28
14327 [정보] 2022 11 26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1-26
14326 [정보] 2022 11 25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1-25
14325 [기타] 국내 최대 성매매 사이트 '밤의전쟁' … 뉴스타임 11-24
14324 [정보] 2022 11 24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1-24
14323 [정보] 2022 11 23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1-23
14322 [정보] 2022 11 22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1-22
14321 [정보] 2022 11 21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1-21
14320 [정보] 2022 11 19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1-19
14319 [정보] 2022 11 18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1-18
14318 [정보] 2022 11 17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1-17
14317 [정보] 2022 11 16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1-16
14316 [정보] 2022 11 15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1-15
14315 [정보] 2022 11 14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1-14
14314 [정보] 2022 11 12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1-12
14313 [정보] 2022 11 11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1-11
14312 [정보] 2022 11 10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1-10
14311 [정보] 2022 11 09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1-09
14310 [정보] 2022 11 08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1-08
14309 [정보] 2022 11 07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1-07
14308 [정보] 2022 11 05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1-05
14307 [정보] 2022 11 04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1-04
14306 [정보] 2022 11 03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1-03
14305 [정보] 2022 11 02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1-02
14304 [정보] 2022 11 01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1-01
14303 [정보] 2022 10 31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0-31
14302 [정보] 2022 10 29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0-29
14301 [정보] 2022 10 28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0-28
14300 [정보] 2022 10 27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0-27
14299 [정보] 2022 10 26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0-26
14298 [정보] 2022 10 25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0-25
14297 [기타] 대한항공 여객기, 필리핀 공항서 활주로 이탈.."… 뉴스타임 10-24
14296 [정보] 2022 10 24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0-24
14295 [정보] 2022 10 22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0-22
14294 [정보] 2022 10 21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0-21
14293 [기타] 100억대 보이스피싱 '민준파' 우두머… 뉴스타임 10-20
14292 [정보] 2022 10 20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0-20
14291 [기타] 필리핀서 성매매 누명 씌우고 "5억원 달라" 협박… 뉴스타임 10-19
14290 [정보] 2022 10 19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0-19
14289 [정보] 2022 1018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0-18
14288 [정보] 2022 10 17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0-17
14287 [정보] 2022 10 15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0-15
14286 [정보] 2022 10 14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0-14
14285 [정보] 2022 10 13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0-13
14284 [정보] 2022 10 12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0-12
14283 [정보] 2022 10 11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0-11
14282 [정보] 2022 10 10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0-10
14281 [정보] 2022 10 08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0-08
14280 [정보] 2022 10 07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0-07
14279 [기타] 고수익 광고 미끼로 130억원 가로챈 일당 검거 뉴스타임 10-06
14278 [정보] 2022 10 06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0-06
14277 [기타] "필리핀 로또 1등 433명, 번호도 이상해"..조작… 뉴스타임 10-05
14276 [정보] 2022 10 05 '필리핀 카톡 매일뉴스’ 독도 10-05
 1  2  3  4  5  6  7  8  9  10